김부겸 총리 '민주노총, 명단 제출 협조하고 원주 집회 철회해야'
상태바
김부겸 총리 '민주노총, 명단 제출 협조하고 원주 집회 철회해야'
  • 김청수 정치1.사회부장
  • 승인 2021.07.21 0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부겸 국무총리
김부겸 국무총리

 김부겸 국무총리는 민주노총에 지난 집회 참석자 명단을 즉시 제출하고 대규모 집회계획을 철회해 달라고 요청했다.

 김 총리는 21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민주노총이 방역당국의 명단제출 요청에 소극적 태도로 일관하고 이번 금요일에는 원주에서 또 한번 대규모 집회를 예고하고 있다"며 이렇게 호소했다.

 이어 "방역에는 어떠한 예외도 있을 수 없다"며 강원도와 원주시 등 지자체도 민주노총이 예고한 집회에 적극 대처해달라고 말했다.

 김 총리는 특히 "휴가가 집중되는 7월말, 8월초가 이번 코로나19 유행의 최대 고비가 될 전망"이라며 경영계와 노동계를 향해 "휴가 시기의 분산, 휴가중 방역수칙 준수에 힘을 모아 달라"고 요청했다.

 교육당국과 각 지자체에는 "방학기간 중 학생들의 이용이 많은 학원가와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방역점검을 한층 강화하고 학원 종사자에 대한 선제적 검사, 교직원 백신접종도 차질없이 진행해달라"고 말했다.

 김 총리는 이와 함께 "동남아 지역의 코로나19 확산세가 두드러진다"며 보건의료 취약지역에 거주 중인 교민들의 상황을 꼼꼼히 점검하고 의약품과 방역물자를 긴급지원하는 방안도 검토하라고 외교부에 지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