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김경수 유죄 확정에 與 '아쉽지만 판결 존중', 野 '문 대통령ㆍ민주당 사과해야'
상태바
여.야, 김경수 유죄 확정에 與 '아쉽지만 판결 존중', 野 '문 대통령ㆍ민주당 사과해야'
  • 이항영 편집국장 겸 취재본부장
  • 승인 2021.07.21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드루킹’ 일당의 댓글 조작에 공모한 혐의 등으로 대법원에서 징역 2년의 실형이 확정된 데 대해 여야는 상반된 반응을 보였다.

 더불어민주당은 “아쉬움이 크다”면서 “그럼에도 대법원의 판결을 존중한다”고 밝혔다.

 이소영 대변인은 21일 논평을 통해 이같이 밝히고, “민주당은 경남도 도정의 공백과 차질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낙연 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는 SNS를 통해 “대법원 판결은 몹시 아쉽다”면서 “진실을 밝히려는 김 지사의 노력이 받아들여지지 않아 안타깝다”고 밝혔다.

 이어 “2017년 대선은 누가 봐도 문재인 후보의 승리가 예견됐던 선거다. 문재인 캠프가 불법적 방식을 동원해야 할 이유도, 의지도 전혀 없었던 선거”라면서 “진실은 아무리 멀리 던져도 제자리로 돌아온다는 김 지사의 진정을 믿는다”고 말했다.

 반면, 국민의힘은 “‘댓글 조작과 무관하다’는 김지사의 주장이 거짓말이었음이 드러났다”며 문재인 대통령과 민주당의 사과를 요구했다.

 전주혜 원내대변인은 논평에서 “‘드루킹 댓글 사건’은 여론 조작으로 국민의 뜻을 왜곡한다는 점에서, 민주주의를 후퇴시키고 파괴하는 행위”라며 “국민들의 귀를 막고 눈을 가려 선거의 공정성을 해친다는 점에서 절대로 용납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전 원내대변인은 “김 지사는 정치적·법적 책임을 질 뿐만 아니라, 국민 앞에 진심 어린 사죄를 해야 한다”며 “김 지사가 지난 대선 당시 문재인 후보 캠프의 핵심인사였던 만큼 문 대통령과 민주당도 그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문 대통령과 민주당은 여론 조작으로 민의를 왜곡시키고, 민주주의를 위협한 반민주적 행태의 당사자로서 국민 앞에 마땅히 사과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의당은 “법원의 엄정한 판단을 존중한다”며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으로 너무 많은 사회적 갈등과 정치적 희생을 초래한 점에 대해 다시 한번 되짚어봐야 한다”고 밝혔다.

 이동영 수석대변인은 국회 브리핑에서 “그간의 도정공백을 비롯하여 시민들에게 깊은 우려와 불신을 끼친 데에 대해 김 지사와 민주당은 책임 있는 사과와 입장 표명이 있어야 할 것”이라며 “다시는 정치의 공간에서 정치 여론 왜곡으로 민주주의를 흔드는 일이 있어서는 안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번 판결로 김 지사는 지사직을 잃게 되고, 2년의 형 집행이 끝난 뒤 5년간 선거에도 출마할 수 없다. 내년 6월말까지 경남지사로서 임기가 1년이 채 남지 않았기 때문에, 보궐선거는 열리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