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당 대표-중진의원 연석회의...중진들 이준석 대표에 쓴소리
상태바
국민의힘, 당 대표-중진의원 연석회의...중진들 이준석 대표에 쓴소리
  • 이일성 대표/ 기자
  • 승인 2021.07.21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회의에서 국민의힘 당 대표-중진의원 연석회의가 열렸다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회의에서 국민의힘 당 대표-중진의원 연석회의가 열렸다

 21일 국민의힘 당내 중진들은 당 대표-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이준석 대표에게 쓴소리를 쏟아냈다. 이들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한 이 대표의 언급 등에 대해 성토의 목소리를 냈다.

 지난 20일 이 대표는 윤 전 총장의 국민의힘 입당을 촉구하면서 "저는 당근이 없으면 비빔밥을 안 먹는다"며 입당을 촉구한 바 있다.

 앞서 이 대표는 최재형 전 감사원장 입당 당시 "당외 주자였던 최 전 원장까지 추가돼서 이미 비빔밥이 거의 다 완성됐다. 지금 당근 정도 빠진 상황"이라고 말해 윤 전 총장을 '당근'에 비유했었다.

 이를 두고 평소 윤 전 총장과 가까운 사이인 것으로 알려졌던 권성동 국민의힘 의원은 "범야권 유력 후보가 당내 인사가 아니라는 이유로 그를 향한 정치 공작을 강 건너 불구경 식으로 지켜보는 것은 제1야당의 직무유기"라고 지적했다.

 홍문표 국민의힘 의원은 이 대표가 최근 여성가족부와 통일부 등을 폐지해야 한다고 발언한 것을 두고 "좀 더 신중했어야 한다"라고 꼬집었다.

 홍 의원은 "국가의 기본 틀인 정부 부처를 개편하는 문제가 나왔을 때, 대선을 앞두고 이런 큰 문제를 건드릴 때는 신중해야 한다"며 "선거 전에 내놓을 공약과 집권한 뒤 해야 할 공약이 있는데 마구 쏟아내면 우리가 감당하기 어렵다"라고 조언했다.

 이명수 국민의힘 의원도 "대선이 국민 입장에서 볼 때 여야 전반적으로 네거티브 쪽으로 많이 가고 있는 것이 아닌가"라며 "후보별로 정책 제안이나 비전 제시가 부족하다. 당 차원에서 실무적 뒷받침을 유도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박진 국민의힘 의원은 "당 내부건 외부건 우리끼리 손가락질하고 총질하는 일을 삼가야겠다"며 "경선준비위원회가 정하는 어떤 형태의 무대도 좋으니 일정을 최대한 앞당겨줄 것을 부탁한다"라고 전했다.

 회의를 마친 이 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중진 의원들의 의견이) 다 쓴소리였다"며 "대선 경선 관리에 대한 좋은 제안을 주셨고, 정책기능을 강화해야 한다는 말씀도 있었다"라고 밝혔다.

 의원들의 지적에 대해서는 "그런 비판이 가능하다"면서도 "(정부조직 개편안을) 사전에 국민께 알릴 필요가 있다. 대선 후보와 당이 함께 논의해야 하기 때문에 조심스럽게 접근해야 할 것 같다"는 입장을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