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문 대통령 측근 범죄에 침묵...노 전 대통령 발뒤꿈치도 못 따라가'
상태바
안철수, '문 대통령 측근 범죄에 침묵...노 전 대통령 발뒤꿈치도 못 따라가'
  • 이항영 편집국장 겸 취재본부장
  • 승인 2021.07.22 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김경수 경남지사의 댓글 여론조작 사건 유죄 확정판결과 관련해 "그 범죄로 가장 큰 이득을 본 사람은 문재인 대통령인데도 아무 입장도 반응도 없다"고 비판했다.

 안 대표는 22일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최측근이 세계 민주주의 역사상 최대 규모의 여론 조작으로 민주주의를 파괴하는 범죄를 저질렀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2003년 3월 노무현 대통령은 측근 비리가 터졌을 때 '최도술 씨의 행위에 대해 제가 모른다고 할 수 없다'며 사죄하고 책임을 지겠다고 했다"며 "지금 문 대통령과 민주당 정권은 노무현 대통령의 발뒤꿈치도 못 따라간다"고 비판했다.

 이어 "그러면서 적통 경쟁을 하는 것은 노 전 대통령을 욕보이는 짓"이라고 지적했다.

 안 대표는 '2017년 대선은 승리가 예견돼 있었다'며 이번 사건 의미를 축소하는 민주당 일부 인사를 겨냥해 "어차피 금메달을 딸 올림픽 유력 후보면 스포츠 도핑을 해도 상관없다는 주장인가"라며 "너무 허접한 논리"라고 일축했다.

 안 대표는 청해부대의 코로나19 집단감염 사태에 대해서도 "문 대통령은 '군 대처가 안이했다'는 유체이탈 화법이 다였다"며 "군 통수권자가 오히려 군을 꾸짖는 모습은 한편의 블랙 코미디"라고 지적했다.


  • 서울사무소 : 02-833-7676  FAX: 834-7677
  • 세종.대전. 충청지역본부: 044-866-7677
  • 부산.경남지역본부: 051-518-7677
  • 경기지역본부 : 031-492-8117
  • 광주.호남지역본부 : 062-956-7477
  • 본사 : 대구광역시 수성구 국채보상로200길 32-4 (만촌동)
  • 053-746-3223, 283-3223, 213-3223.
  • FAX : 053-746-3224, 263-3225.
  • 신문등록번호 : 대구 아 00028
  • 등록일 : 2009-07-29
  • 사업자번호 502-27-14050
  • 발행인 : 李恒英
  • 편집인 : 李日星
  • 독자제보. 민원 010-2010-7732, 010-6383-7701
  • 이메일 sunstale@hanmail.net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경희 부장
  • Copyright © 2022 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unsta@sunnews.co.kr
  • 인신위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