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국회 원구성 협의 의장이 중재했지만 불발...23일 추가 협상
상태바
여.야, 국회 원구성 협의 의장이 중재했지만 불발...23일 추가 협상
  • 이일성 대표/ 기자
  • 승인 2021.07.22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야 원내대표가 국회 법제사법위원장 등 상임위원장 배분 문제를 비롯한 원 구성을 논의했지만, 또다시 합의에 이르지 못해 내일 추가 협의해 결론을 내기로 했다.

 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와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는 22일 오후 국회의장 주재로 회동한 뒤 이같이 밝혔다.

 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는 회동 후 기자들과 만나 "상임위원장 선출, 배분과 관련해 양당이 충분히 입장을 얘기했고 충분히 들었다"면서도 "아직 합의할 수준에 이르지 못해 내일 오후 다시 회동해 최종 결론을 내리기로 했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는 "오랫동안 상임위원장 배분 문제 때문에 여야 간 많은 갈등을 겪어온 만큼 야당 입장에서도 최대한 이른 시일 내 마무리해야겠다는 입장"이라며 "각 당의 의견을 조율한 뒤 내일 다시 만나 결론을 내릴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양당 원내대표는 이날 회동에서 서로 양보할 수 있는 선이 어디까지인지 의견을 교환했고, 각 당 의원총회 등을 통해 의견을 수렴해 내일 다시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은 그동안 법사위원장 자리는 국민의힘에 넘겨줄 수 없다는 입장을 고수하면서 정무·국토·교육·문체·환노·농해수위 등 일부 상임위원장은 야당 몫으로 내놓겠다고 제안했다.

 국민의힘은 국회 관례상 야당 몫이었던 법사위원장을 돌려받아야 한다는 입장을 강조해 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