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폐업 소상공인 개인보증 전환 '브릿지 보증' 지원
상태바
대구시, 폐업 소상공인 개인보증 전환 '브릿지 보증' 지원
  • 이정원 취재부차장
  • 승인 2021.07.22 1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광역시청 전경
대구광역시청 전경

 대구시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2021년도 제3차 대구형 경제방역 대책을 추진하기 위해 제2회 추경예산을 편성하여 자금난을 겪는 소상공인에 금융지원할 예정이며, 대책의 일환으로 26일부터 시행하는 브릿지 보증사업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지역 내 많은 소상공인들이 영업을 정상적으로 하지 못하여 자금난을 겪고 있으며 경영악화로 폐업할 경우 사업자는 대구신용보증재단의 기존 보증을 즉시 상환해야 한다.

 하지만 자금부족을 겪고 있는 사업자가 기존 보증을 상환하지 못하여 연체 및 부도로 이어질 경우 개인신용에 영향을 주게 되어 재도약 기회를 상실할 우려가 커지게 된다.

 ‘브릿지 보증’은 폐업 소상공인들의 기존 보증을 만기연장하여 정상상환이 가능하도록 개인보증으로 전환해주는 제도로써, 대구시는 국비 20억원을 포함 총 80억원을 대구신용보증재단에 브릿지 보증사업 시행을 위하여 출연한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코로나19 확산 장기화로 지역 내 소상공인들의 자금난은 더욱 가중화되고 폐업절벽으로 몰리고 있는 실정이다”며, “자금난을 겪는 소상공인들이 불가피하게 폐업하더라도 브릿지 보증을 통해 위기를 극복하고 재도약할 수 있는 계기가 될 수 있기를 바라며, 향후 소상공인 금융지원 등 다각적인 방안을 강구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