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길 '대선은 과거 논쟁이 아닌 미래를 위한 선택...모두가 원팀이다'
상태바
송영길 '대선은 과거 논쟁이 아닌 미래를 위한 선택...모두가 원팀이다'
  • 김청수 정치1.사회부장
  • 승인 2021.07.23 1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2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2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에서 후보 간 공방이 격화되고 있는 가운데 송영길 대표는 "후보 간 네거티브로 당원과 국민들이 염려하고 있다"며 "대선은 과거에 대한 논쟁이 아니라 미래로 가기 위한 선택"이라고 말했다.

 송영길 대표는 23일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가 원팀이란 생각으로, 자신이 민주당 후보가 되면 나머지 후보와 지지자들이 본선 당선을 위해 도와줄 동지라는 생각을 항상 염두에 둬야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 당 후보가 아니라 당선이 목표라면 다시 못 볼 사람처럼 공격해선 안 된다"며 "근거 있는 논쟁, 상대를 배려하고 존중하는 정책적 질의와 상호 공방이 벌어지는 수준 높은 경선이 됐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송 대표는 "당 선관위에서도 협정을 체결하고 정책, 미래 경쟁이 되도록 유도하겠다"고 했다.

 강병원 최고위원도 "경선 과열을 바라보는 국민과 당원들의 걱정이 크다"며 "과거와 네거티브에 얽매인 경쟁은 자제해달라"고 촉구했습니다.

 이어 "윤석열 전 총장이 무너진 이유는 과거의 포로가 돼 미래와 비전 제시가 전무하고 비난과 증오만 있기 때문"이라며 "국민 삶을 위한 비전과 정책을 놓고 치열한 경쟁을 할 때 국민의 힘을 누르고 승리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백혜련 최고위원도 "오직 한 명의 대선 후보를 선출하는 경선이 당연히 뜨거울 수밖에 없지만, 화상을 입을 정도가 되어선 안 된다"며 "경선이 끝나고 나면 모두가 당 선대위 아래에 모두 모여야 한다는 것을 각 후보 캠프가 다시 한번 기억해달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