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영대, 패럴림픽 남자 탁구 단식에서 한국 첫 금메달 획득
상태바
주영대, 패럴림픽 남자 탁구 단식에서 한국 첫 금메달 획득
  • 박재진 스포츠부 차장
  • 승인 2021.08.30 1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공동취재단

 2020 도쿄 패럴림픽에 출전한 남자 탁구 대표팀이 단식에서 금은동을 휩쓸었다.

 30일 일본 도쿄 메트로폴리탄 체육관에서 열린 2020 도쿄 패럴림픽 남자 탁구 단식(TT1) 결승에서 한국 대표팀의 주영대(48·경남장애인체육회)는 김현욱(26·울산장애인체육회)을 세트스코어 3-1(11-8 13-11 2-11 12-10)로 꺾고 금메달을 획득했다.

 이 경기에 앞서 남기원(55·광주시청)은 동메달을 확정한 상태였다. 이번 도쿄패럴림픽 탁구에서는 3·4위전 출전자가 모두 동메달을 수상한다.

 주영대, 김현욱, 남기원 등 한국 선수 3명이 금은동을 모두 차지하면서 시상대에 나란히 올랐다. 패럴림픽 장애인탁구 한 등급에서 금, 은, 동메달을 싹쓸이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특히 주영대는 이번 대회 한국 선수단의 첫 금메달을 획득했다. 주영대는 세계 랭킹 1위로, 지난 2016년 리우 대회에서 은메달에 이어 이번 대회에서는 금메달 사냥에 성공했다. 주영대와 금메달 결정전에서 맞붙은 김현욱은 세계 랭킹 5위다.

 금메달리스트 주영대는 1994년 교통사고를 당한 뒤 한동안 방황하다 2008년 복지관에서 재활운동으로 탁구를 시작했다. 2014년 인천 장애인아시안게임에서 태극마크를 달았다. 은메달리스트 김현욱은 2011년 낙상사고 후 지인의 추천으로 탁구를 만났다. 2018년 세계탁구선수권 금메달을 따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