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오수 검찰총장, 검찰 청부고발 의혹 진상조사 지시
상태바
김오수 검찰총장, 검찰 청부고발 의혹 진상조사 지시
  • 류이문 사회부차장
  • 승인 2021.09.02 1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오수 검찰총장
김오수 검찰총장

 윤석열 전 검찰총장 재직 당시 검찰이 국민의힘 전신인 미래통합당 측에 정치인과 기자 등에 대한 고발을 요청했다는 언론 보도와 관련해, 김오수 검찰총장이 진상 조사를 지시했다.

 대검찰청은 2일 공지를 통해 “금일 기사 내용 관련, 검찰총장은 대검 감찰부에 진상 조사를 지시했다”고 밝혔다.

 앞서, 인터넷 매체 뉴스버스는 2일 윤 전 총장의 측근인 손준성 당시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이 지난해 4월 총선을 앞두고 미래통합당 측에 범 여권 정치인과 언론인 등에 대해 명예훼손 등 혐의로 형사 고발을 요청한 사실이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손 검사가 고발을 요청한 대상은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과 최강욱, 황희석 당시 열린민주당 비례대표 국회의원 후보 등 범 여권 정치인 3명과 언론사 관계자 7명, 성명불상자 등 모두 11명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