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화권을 뒤흔든 화제작 '내가 날 부를 때', 제15회 아시아필름어워즈 3개 부문 후보!
상태바
중화권을 뒤흔든 화제작 '내가 날 부를 때', 제15회 아시아필름어워즈 3개 부문 후보!
  • 이예원 문화부장
  • 승인 2021.09.09 15: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내가 날 부를 때' 장자풍, 아오이 유우-전종서와 나란히 여우주연상 후보에 올라 -

 바로 오늘(9일) 국내 개봉한 영화 <내가 날 부를 때>가 제15회 아시아필름어워즈에서 여우주연상, 신인감독상, 각본상 3개 부문 노미네이트 소식으로 더욱 이목을 집중시킨다.
(감독: 인뤄신 | 출연: 장자풍, 샤오양, 주원원, 양정강, 김요원 | 수입: ㈜제이씨엔터웍스 | 배급: ㈜영화특별시SMC)

 교통사고로 부모님을 떠나보내고 어린 남동생을 맡게 된 ‘안란’이 인생의 두 갈래 길에서 진정한 자신의 삶을 찾아가는 성장 드라마 <내가 날 부를 때>가 제15회 아시아필름어워즈 여우주연상(장자풍), 신인감독상(인뤄신), 각본상(유샤오잉)까지 3개 부문에 노미네이트되는 쾌거를 이루었다.

 특히 2021년 <내가 날 부를 때>가 후보에 오른 여우주연상과 각본상은 지난해 각각 <소년시절의 너>의 주동우와 <기생충> 봉준호 감독이 수상하며 화제를 모았던 부문이다. 올해 여우주연상에는 <내가 날 부를 때> 장자풍, <스파이의 아내> 아오이 유우, <콜> 전종서 등 한·중·일 대표 배우들이 나란히 후보에 올라 수상 결과에 더욱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바로 오늘(9/9) 부산국제영화제의 공식 발표를 통해 제15회 아시아필름어워즈 후보작들이 공개되었으며, 최종 수상작품 및 수상자는 오는 10월 부산국제영화제 기간 중 발표된다.

 국내 개봉과 동시에 낭보를 전한 영화 <내가 날 부를 때>는 86년생 여성 감독인 인뤄신을 필두로 금상장 후보에 오르며 동시대 중화권의 가장 뜨거운 스포트라이트를 받고 있는 86년생 여성 각본가 유샤오잉이 참여했고, 흥행 파워부터 연기력까지 모두 입증한 배우 장자풍이 열연을 펼친 작품이다.

 특히 지난 4월 중국 개봉 당시 1,520억 원, 2,300만 관객을 동원하며 흥행 돌풍을 일으킨 바 있다. 무엇보다도 누군가의 ‘딸’이자 ‘누나’로 살아온 여성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아 2030 여성을 중심으로 여성 서사 신드롬을 일으키며 열렬한 지지를 얻었다.
 국내 관객들에게도 뜨거운 울림을 선사하는 이야기로 입소문 열풍을 일으키며 <소년시절의 너>와 <안녕, 나의 소울메이트>의 뒤를 이을 또 하나의 인생 영화로 주목받고 있다.

 제15회 아시아필름어워즈 노미네이트 소식으로 더욱 화제를 모으는 영화 <내가 날 부를 때>는 오늘부터 극장에서 만날 수 있다.

                                <내가 날 부를 때> 상영관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