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희숙의원의 정권교체 바람 최재형이 이루겠다
상태바
윤희숙의원의 정권교체 바람 최재형이 이루겠다
  • 김청수 정치1.사회부장
  • 승인 2021.09.13 1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재형 국민의힘 대통령 예비후보
최재형 국민의힘 대통령 예비후보

 최재형 국민의힘 대통령 예비후보는 13일 “윤희숙 의원의 정권교체 바람 반드시 이루겠다”고 말했다.

 최 후보는 SNS를 통해 “윤희숙 의원 사직안이 오늘 국회에서 가결되었다는 소식을 들었다. 윤 의원의 결단에 보답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윤 의원의 의원직 사퇴에 대해 “윤 의원은 본인의 잘못도 아니고 책임질 일도 아니라는 만류에도 불구하고 끝내 의원직을 사퇴했다”며,
  “의원직 사퇴를 만류했던 저 역시 그 뜻을 깊이 새기겠다. 윤 의원의 바람처럼 정권교체가 이뤄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윤 의원은 “직면한 문제는 부동산 문제를 공인으로서 쏘아올린 화살이 제 가족에게 향할 때 제가 어떻게 행동해야 하는가”라며 “제가 생각할 수 있는 가장 무거운 도의적 책임을 짐으로써 그 화살의 의미를 살리는 길을 택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최 후보는 “그 말의 의미가 무겁게 다가온다”며 “'내로남불'이 횡행하는 세태에 조용하지만 추상(秋霜)같은 외침”이라고 덧붙였다.

 다음은 최재형 후보 페북의 전문이다.

 윤희숙 의원의 결단에 보답하겠습니다

 윤희숙 의원 사직안이 오늘 국회에서 가결되었다는 소식을 들었습니다.

 윤 의원은 본인의 잘못도 아니고 책임질 일도 아니라는 만류에도 불구하고 끝내 의원직을 사퇴했습니다.

 윤 의원은 “직면한 문제는 부동산 문제를 공인으로서 쏘아올린 화살이 제 가족에게 향할 때 제가 어떻게 행동해야 하는가”라며 “제가 생각할 수 있는 가장 무거운 도의적 책임을 짐으로써 그 화살의 의미를 살리는 길을 택했다”고 말했습니다.

 그 말의 의미가 무겁게 다가옵니다.

 '내로남불'이 횡행하는 세태에 조용하지만 추상(秋霜)같은 외침입니다.

 의원직 사퇴를 만류했던 저 역시 그 뜻을 깊이 새기겠습니다.

윤 의원의 바람처럼 정권교체가 이뤄지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