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호중, '윤석열 장모 사건 대응문건 작성 보도...초유의 국기문란 사건'
상태바
윤호중, '윤석열 장모 사건 대응문건 작성 보도...초유의 국기문란 사건'
  • 김창민 서울본부/ 정치부기자
  • 승인 2021.09.14 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

 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가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재직하던 시절 대검찰청 차원에서 내부망 기밀을 이용해 윤 전 총장 장모 사건의 대응문건을 작성했다는 언론의 보도와 관련해 "초유의 국기문란 사건"이라고 말했다.

 윤 원내대표는 "검찰 관계자가 내부 관계망을 통해서 본 것이 아니라면 장모 측 변호인도 알 수 없는 정보라고 한다"며 "윤석열 전 총장이 검찰권을 사유화해서 야당과 언론에 대한 공격은 물론 본인과 가족에 대한 변호 활동까지 나선 것"이라고 주장했다.

 윤 원내대표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어제(13일) 국회 대정부질문 국민의힘은 윤석열 지키기를 넘어 자신들이 국기문란 검찰쿠테타의 공범임을 여실히 보여줬다"며 "사건과 전혀 관계없는 박지원 국정원장과 제보자의 만남을 끌어들여 물타기 했고, 제보자를 박지원 수양딸이라고 표현하는 등 제보자를 공격하는데 집중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이렇게 사건의 물타기 제보자 공격 수사기관을 공격하는 이런 행패야말로 국민의힘이 검찰 쿠데타에 공모 내지는 주요 종사자 또는 하수인이었음을 스스로 보여주는 것이기 때문에 이 사건은 검당유착 국기문란 사건"이라고 주장했다.

 윤 원내대표는 "이 사건의 주역은 누가뭐라해도 손준성 검사를 비롯한 윤석열 검찰과 당시 법률위원장 국회의원 등이 동원돼서 사건에 개입한 국민의힘이다"면서 "윤석열 전 총장도 지휘책임자로 모를 수도 없고, 만약에 몰랐더라도 책임을 져야한다"며 "민주당은 검찰의 비위 역사를 끝낼 수 있도록 이 사건의 철저한 규명과 더불어 검찰개혁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