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남춘 인천시장, 17일 원당~태리 광역도로 건설공사 현장점검 나서
상태바
박남춘 인천시장, 17일 원당~태리 광역도로 건설공사 현장점검 나서
  • 심순자 서울.인천본부/사회부차장
  • 승인 2021.09.17 15: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남춘 인천광역시장이 9월 17일 원당~태리간 광역도로 건설공사 현장을 방문했다.

 시민생활과 밀접한 현안을 챙기기 위한 박시장의 행보에는 최종윤 서구 부구청장을 비롯해 이승우 인천도시공사 사장 및 사업시행자(iH, LH), 공사관계자 등이 함께했다.

 검단신도시의 광역교통개선대책 사업의 일환으로 진행되는 원당~태리간 광역도로 건설은 올해 7월 착공했으며 2024년 7월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2024년 준공 후 원당~태리간 광역도로가 드림로~국도39호선과 연결되면 검단신도시에서 고촌IC(서울올림픽대로 방향) 진출입까지 걸리는 시간이 대폭 단축돼 여의도까지 30분대 이동이 가능해질 전망이다.

 또한 향후 입체교차로와 진입램프 등을 반영해 인근 계양구 주민의 서울 진출에도 불편이 없도록 할 계획이다.

 박남춘 인천광역시장은 “인천 서구 검단신도시에서 서울 올림픽대로의 접근성이 획기적으로 개선됨에 따라 서구지역의 교통편의가 강화될 것”이라며, “6개 도로와 1개의 철도 노선 등 연계된 광역교통개선 사업도 신속히 진행될 수 있도록 사업추진에 만전을 기해 달라”고 사업관계자들을 격려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