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선 후보, 토론회에서 손바닥에 王자 새겨나와 논란
상태바
윤석열 대선 후보, 토론회에서 손바닥에 王자 새겨나와 논란
  • 최두식 보도. 해설위원
  • 승인 2021.10.02 18: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홍준표 후보 페이스북에서 비판 -
윤석열 후보의 TV토론 가운데 손바닥에 王자 표시가 보인다 (국민의힘 토론 유튜브 캡처)
윤석열 후보의 TV토론 가운데 손바닥에 王자 표시가 보인다 (국민의힘 토론 유튜브 캡처)

 국민의힘 대선예비후보인 윤석열 씨가 국민의힘 후보간의 매번 TV토론회에서 손바닥에 王자를 새기고 나와 이를 포착한 카메라에 나타나 알려지면서 네티즌들의 반응이 뜨겁고 이에 대해 같은 유력주자인 홍준표 의원이 2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면서 논란이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다.

 이에대해 김병민 윤석열 캠프 대변인은 "후보님과 같은 아파트에 살고 계신 할머니 열성지지자분들께서 토론회에서 후보님 힘 내시라고 써주셨다고 한다"며 "그 마음을 외면할 수 없어 써주신대로 토론회에 가셨다. 어차피 TV토론회라 손바닥이 다 보일텐데 논란이 되는 내용이었으면 그대로 갔겠느냐"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홍준표 의원의 페이스북
홍준표 의원의 페이스북 캡처 전재(轉載)

 한편 홍준표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무속 신앙의 王자에 대해 설명을 하면서 지난번 김종인 위원장을 만날때도 무속인을 데리고 갔다는 보도를 언급하면서 '일일 일 망언(亡言)으로 정치의 격을 떨어트리더니 무슨 대선이 주술(呪術)대선으로 가고 있느냐고 했다.

 이에 대해 네티즌들의 댓글 반응을 보면,

 심00 씨는 '나약하니 주술에 의지 할수도 있다만 손바닥도 제대로 간수 못하는 주제에 대권을 탐하다니 가히 가소롭다 ㆍㅎㅎ' 와,

 이00 씨는 '지지자가 써줬다는데 손바닥에 궁서체로 왕(王)자를 제대로 썼다면 차분하게 자리에 앉아 썼어도 쉽지 않을 텐데 주차장에서 썼다는 것은 무슨 변명인지 모르겠네요.
변명이 매번 궁색하니 대선이 산으로 갈까 참 걱정 됩니다 ㅋ'라고 했고, 

 김00 씨는 '젊은층은 윤석열 후보가 대선주자가 되면 투표장에 안나갑니다. 휴머니즘으로 샤머니즘을 꼭 이겨 주십시오. 정권교체를 하려면 그 길밖에 없습니다.' 라 하고

JH Lee 라는 분은 '그 단단하다는 콘크리충들이 무너져 내리고 있습니다'  등의
 대다수의 댓글에는 윤 후보에 대한 부정적인 견해를 보였다.


  • 서울사무소 : 02-833-7676  FAX: 834-7677
  • 세종.대전. 충청지역본부: 044-866-7677
  • 부산.경남지역본부: 051-518-7677
  • 경기지역본부 : 031-492-8117
  • 광주.호남지역본부 : 062-956-7477
  • 본사 : 대구광역시 수성구 국채보상로200길 32-4 (만촌동)
  • 053-746-3223, 283-3223, 213-3223.
  • FAX : 053-746-3224, 263-3225.
  • 신문등록번호 : 대구 아 00028
  • 등록일 : 2009-07-29
  • 사업자번호 502-27-14050
  • 발행인 : 李恒英
  • 편집인 : 李日星
  • 독자제보. 민원 010-2010-7732, 010-6383-7701
  • 이메일 sunstale@hanmail.net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경희 부장
  • Copyright © 2022 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unsta@sunnews.co.kr
  • 인신위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