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캠프, '대장동 게이트 국민의힘 당사자 5명 즉시 수사해야'
상태바
이재명 캠프, '대장동 게이트 국민의힘 당사자 5명 즉시 수사해야'
  • 김창민 서울본부/ 정치부기자
  • 승인 2021.10.06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대선후보 캠프 박성준 대변인
이재명 대선후보 캠프 박성준 대변인

 이재명 대선후보 캠프 박성준 대변인은 6일 오후, 이날 오전 진행된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국민의힘 박수영 의원이 '50억 약속 클럽' 명단 6명을 밝힌 것에 대해 즉각적인 수사를 요구하고 나섰다.

 박 대변인은 "6명 중 5명이 모두 박근혜 정부 때 중용된 인사들로 국민의힘과 긴밀하게 연결된 전직 법조인"이라고 지적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국민의힘 박수영 의원이 밝힌 명단 중 곽상도 전 의원은 2013년 박 대통령이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임명했고, 권순일 전 대법관, 박영수 전 특별검사, 김수남 전 검찰총장, 최재경 전 청와대 민정수석도 모두 박근혜 정부 시절 인사다.

 이재명 캠프 박성준 대변인은 이에 대해 "화천대유 사태는 국민의힘 그리고 국민의힘과 친분이 깊은 법조계 인사들이 결탁한 부정부패 종합판이라는 사실이 명백하게 드러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부동산 부정부패 사건에 연루된 이들을 ‘대장동 국힘 오적’으로 명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 대변인은 "공직자는 국민의 충실한 공복이어야 합니다. 하지만 '대장동 국힘 오적'은 공직자에게 주어진 권한을 개인의 사적욕망을 채우는 데 이용했고, 이들에게서 국가와 국민에 대한 사명감이나 어떠한 공적마인드를 찾아보기 어렵다"고 꼬집었다.

 끝으로 박 대변인은 "수사기관은 국민의힘 박수영 의원이 내놓은 ‘대장동 국민의힘 오적’에 대해 즉각적인 수사에 착수해야 한다"고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