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안방 경기에서 59.2% 압승...본선 직행 가능성 유력해져
상태바
이재명, 안방 경기에서 59.2% 압승...본선 직행 가능성 유력해져
  • 김창민 서울본부/ 정치부기자
  • 승인 2021.10.09 18: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선출을 위한 경기지역 경선에서 이재명 경기지사가 60%에 육박하는 득표율로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를 큰 차이로 따돌리며 압승을 거뒀다.

 이 지사는 9일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민주당 경기지역 순회경선에서 5만6820표(59.29%)를 얻어 넉넉한 과반 승리를 거뒀다.

 반면, 이낙연 전 대표는 2만9248표(30.52%)를 얻는데 그쳤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8388표(8.75%), 박용진 의원은 1385표(1.45%)를 득표했다.

 이로 인해 이재명 지사는 누적 득표율에서도 55.29%(60만2357표)로 33.99%(37만324표)에 그친 이낙연 전 대표를 여유있게 따돌렸다. 이재명 후보는 10일 열리는 서울 경선에서 12만표 이상만 획득하면 과반 이상의 득표로 본선에 직행하기 때문에 민주당 대선후보 선정에 9부 능선을 넘은 것으로 보인다.

 이재명 지사는 경기지역 경선 후 “기대 보다 더 많은 지지를 보내주신 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면서 “더 낮은 자세로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낙연 전 대표는 "허락된 마지막 순간까지 최선을 다하겠다"며 "마지막 경선에서는 민주당이 헤쳐나가야 할 과제를 고민하고 호소하겠다"고 다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