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배달특급, 27개 시·군에서 누적 거래 700억 돌파...착한소비 열풍
상태바
경기도 배달특급, 27개 시·군에서 누적 거래 700억 돌파...착한소비 열풍
  • 김정욱 경기본부 차장/기자
  • 승인 2021.10.12 14: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공공배달앱 배달특급이 총 누적 거래액 700억 원을 돌파했다. 지난달 19일 600억 원을 넘긴 지 약 3주 만에 이룬 성과다.

 경기도주식회사는 지난 11일 기준 배달특급 누적 거래액이 700억 원을 넘었다고 12일 밝혔다.

 지난해 12월 1일 서비스 개시 이후 3개월 만에 100억 원을 돌파한 뒤 올해 ▲5월 14일 200억 원 ▲6월 28일 300억 원 ▲7월 27일 400억 원 ▲8월 26일 500억 원 ▲9월 19일 600억 원을 기록하며 100억 돌파 주기를 점차 단축하고 있다.

 이 같은 성장세를 기록할 수 있는 배경에는 제5차 재난지원금 사용처에 공공배달앱이 포함된 점과 정부의 비대면 외식쿠폰 사업, 서비스 지역 확대, 소비자 프로모션 등이 거래액 상승 이유로 꼽힌다.

 지난달 말 추석 명절을 맞이해 시즌 이벤트를 진행하면서 많은 소비자들이 배달특급을 이용해 정부의 다양한 지원 혜택을 사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지속적인 서비스 지역 확대에 따른 신규 회원 확보, 가맹점 입점 확대 등도 큰 힘을 보태면서 성공적으로 시장에 자리 잡고 있다. 현재 배달특급은 도내 27개 지자체에서 서비스를 선보이고 있으며 약 57만 명의 회원과 4만여 개 가맹점이 함께 하고 있다. 누적 주문은 276만 건을 넘었다.

 올해 총 30개 지자체에서 서비스를 선보일 수 있도록 권역을 넓혀갈 방침이며, 더 많은 혜택을 준비하기 위해 지자체와의 프로모션 및 프랜차이즈 확대 등에 힘을 쏟고 있다.

 여기에 7월부터 시범운영 중인 다회용기 사업을 경기도 전역으로 확대할 수 있도록, 착한소비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해 ‘상생 플랫폼’으로서의 브랜딩을 한층 강화할 방침이다.

 이석훈 경기도주식회사 대표이사는 “소비자와 소상공인을 위한 플랫폼으로 자리 잡기 위해 노력한 결과 좋은 성과를 거두고 있다”며 “앞으로도 공공배달앱의 역할과 의미를 다 하기 위해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