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석준 의원, '코로나 이후 인천국제공항 재무상태 급격히 악화'
상태바
송석준 의원, '코로나 이후 인천국제공항 재무상태 급격히 악화'
  • 김청수 정치1.사회부장
  • 승인 2021.10.13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공항공사의 재무상태가 코로나19 이후 급격히 악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송석준 의원에게 인천국제공항공사가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인천국제공항공사의 매출이익은 2019년 2조7,592억에서 2020년 1조978억, 2021년에는 4,426억(추정)으로 급감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수치는 2019년 대비 2020년에는 ▲60.2%, 2019년 대비 2021년(추정)은 ▲84%가 감소한 것이다.

 특히 심각한 분야는 영업이익이다. 2019년 1조2,878억에 달하던 영업이익은 2020년 ▲3,705억으로 급감하더니 2021년에는 ▲1조427억으로 주저앉을 전망이다. 2019년 대비 2020년 △128.8%가 감소한 수치고, 2019년 대비 2021년에는 ▲181%(추정)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당기순이익도 2019년 8,660억의 흑자에서 2020년 ▲4,268억, 2021년에는 ▲8,334억으로 악화될 전망이다.

 이런 재무상태의 악화로 인해 인천국제공항의 부채비율도 2019년 31.1%에서 2020년 46.5%, 2021년 73.4%에 달하고 2023년에는 118.9%까지 치솟을 전망이다.

 인천국제공항공사의 재무상태 악화는 코로나19로 인한 영업환경 악화가 주된 원인이지만, 위기에 봉착한 항공업계 임대료 감면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문제는 앞으로 재정지출 요인이 더 많다는 점이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제2여객터미널 확장 등 4단계 사업(4조 8,000원)과 2021년에서2025년까지 총 6.3조원의 대규모 투자 계획 등 재정부담 요인이 산재하고 있어 특단의 조치가 없는 이상 재무상태가 더 악화될 우려가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따라서 인천국제공항공사의 경우 4단계 확장사업이 국책사업인 만큼, 1~2단계 확장사업처럼 국고지원이 일부 필요하다는 지적과 함께 코로나19를 극복하여 경영상황이 정상화되더라도 악화된 재정상태를 조기회복하기 위해서는 정부에 내는 배당금을 일정기간 감면할 필요가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송석준 의원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공항이용수요 및 영업환경 변화를 면밀하게 분석하여 공항수익증대를 위한 대안을 마련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효율성이 떨어지는 사업부문 조정 등 재정상태가 더 악화되는 일이 없도록 해야 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