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불법집회 강행한 민노총에 대해 청와대는 엄정대응 천명해야'
상태바
국민의힘, '불법집회 강행한 민노총에 대해 청와대는 엄정대응 천명해야'
  • 송경희 부장/기자
  • 승인 2021.10.21 1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노총이 20일 서울 도심에서 대규모 불법 집회를 감행한 가운데 국민의힘에서는 청와대가 대규모 불법시위에 대해 엄정대응 할 것을 주문했다.

 국민의힘 양준우 대변인은 21일 논평을 통해 "어제 민노총의 집회에는 2만 7천여 명이 참석했고, 서울 도심 일대의 교통은 한동한 극심한 정체를 겪어야 했다"면서 "방역수칙을 준수하고 있는 국민들을 무시한 집회"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양 대변인은 "방역을 위해 희생해 온 자영업자들에게 재앙이 될 수 있는 집회"라면서 "겨우 영업제한이 완화되는 시점에서 다시 코로나 확산세가 이어진다면 그 책임은 누가 질 것인가"라며 반문했다.

 양 대변인은 "작년 광복절 집회에선 통신사에 휴대전화 위치 정보 요청까지 하며 유증상자를 이 잡듯이 골라냈는데, 지난 7월 8000명이 모인 민노총 집회에는 주최 측의 일방적 자료만 받고 대응이 없었다. 이게 통하니까 이번엔 규모를 3배 키운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청와대는 민노총의 집회에 안타까운 결과가 됐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안타깝다’가 아니고 ‘원칙에 따라 엄단하겠다’는 입장이 나왔어야 했다. 적어도 작년의 정권 규탄 집회에선 그랬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집회의 주체에 따라 이중적 태도를 보여주면서 결과적으로 민노총의 시위 규모를 키운 文 정권 역시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 청와대의 이중잣대와 민폐노총의 불법 집회에 유감을 표한다"고 입장을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