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후보의 방탄조끼를 자처하는 검찰이 국민을 농락하고 있다.[국민의힘 논평]
상태바
이재명 후보의 방탄조끼를 자처하는 검찰이 국민을 농락하고 있다.[국민의힘 논평]
  • 이일성 대표/ 기자
  • 승인 2021.11.03 1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찰이 이재명 후보의 방탄조끼를 자처하고 있지만, ‘이재명의 적은 이재명’임을 알리는 정황이 계속 나오고 있다.

 이 후보가 2013년 성남시장 시절 “임대아파트는 손해라서 안 짓는다”고 말한 영상을 보면, 서민의 삶은 뒷전이고 ‘돈의 맛’에 중독된 이 후보의 본심이 잘 드러난다.

 실제로, 2015년 대장동 사업을 추진 당시 임대주택 비율의 목표치는 15.29%로, 이미 국토교통부 도시개발업무지침의 최저치였다. 그런데 2019년 개발 계획 변경 과정에서 목표치는 6.72%까지 내려갔다.

허은아 국민의힘 수석대변인
허은아 국민의힘 수석대변인

 대장동 사업의 쌍둥이 백현동 개발사업에서도 애초 100%던 임대주택 비율은 10%로까지 줄었다. 이 모든 게 ‘서민 코스프레’하던 이 후보의 마음속 가치를 현실화한 결과이다.

 또한 성남시가 “대장동 개발사업에서 배임의 범죄가 성립한다”고 인정한 성남도시개발공사에 “부적절하다”는 경고성 공문을 보냈다는 사실도 알려졌다.

 보도에 따르면, 성남 도개공은 자체 조사 보고서에는 “추가 이익은 당연히 고려할 수 있는 상황이었다. 추가 이익 분배 조항을 삭제한 적법하고 타당한 이유는 찾을 수 없다”는 등의 내용이 담겨 있다.

 보고서의 내용 하나하나가 이 후보가 그간 해왔던 변명과 배치된다.

 이미 최초 성남의뜰에 전달된 협약서엔 이익환수조항이 존재했음이 알려졌고, 대장동 사업자 심사 때는 편파적 심사로 평가 기준을 위반한 정황도 드러났고, 황무성 전 사장은 사퇴 압박을 받았다고 털어놨다.

 검찰이 이 후보에 대한 수사를 개시하는 데 더 이상 어떤 증거와 증언이 더 필요하단 말인가.

 이 후보를 비호하는 방탄 검찰로 인해 국민들은 비리 정권에 농락당했고, 정의실현은 딴 나라 이야기가 되어버렸다.

 이 후보는 ‘착한 설계’라는 궤변만 늘어놓을 것이 아니라, 진심으로 당당하다면 특검을 수용하라. 그렇지 않다면 더 엄중한 국민의 심판에 직면하게 될 것이다.

                         2021. 11. 3.
              국민의힘 수석대변인 허은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