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호중, '특검 제대로 하려면 현행법 따라 추천위 구성해야'
상태바
윤호중, '특검 제대로 하려면 현행법 따라 추천위 구성해야'
  • 이항영 편집국장 겸 취재본부장
  • 승인 2021.11.23 1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는 "특검을 제대로 하려면 현행법에 따른 후보추천위원회 구성부터 신속히 마무리 지어야 한다"고 말했다.

 윤 원내대표는 2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국민의힘이 내놓은 특검법은 이름부터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특검법'으로, 이 법안을 개정해서 (통과시키자고) 떼를 쓰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특검 협상에 들어가더라도 야당이 발의한 특검법이 아닌 상설특검법에 따르겠다는 입장을 공식적으로 밝힌 것이다.

 윤 원내대표는 이어 "국민의힘은 진실 규명에는 관심이 없고 특검을 대선 내내 선거와 정쟁으로 이용하겠다는 속셈을 노골화하고 있다"며 "윤 후보만 골라서 수사 대상에서 쏙 빼자는 것은 아닌지 의문"이라고 말했다.

 한변도 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지금 야당 특검법은 본인들이 낸 (후보자로) 특검을 임명하자는 것 아니냐"며 상설특검법의 후보추천위원회인 "여야 각 2인, 법무부 차관, 법원행정처 차장, 변협회장 등이 객관성을 최대한 담보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오늘 협상을 시작해서 행정 절차를 밟고 최대 60일 수사에 30일 더 추가하면 90일을 진행해야 하는 것인데 결국 대선 후에 결과가 나오는 것을 (야당이) 알고있다"면서 "결국 정치적으로 활용하려고 하는 것인데 진정성 있는 특검을 진행하려면 객관적으로 해야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