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사무총장ㆍ정책위의장 등 당직자 일괄사퇴...'선당후사의 마음'
상태바
민주당, 사무총장ㆍ정책위의장 등 당직자 일괄사퇴...'선당후사의 마음'
  • 이항영 편집국장 겸 취재본부장
  • 승인 2021.11.24 1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4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민생·개혁 입법 추진 간담회에서 ‘새로운 민주당으로 거듭나겠다’며 사죄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4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민생·개혁 입법 추진 간담회에서 ‘새로운 민주당으로 거듭나겠다’며 사죄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민주당의 주요 정무직 당직 의원들이 사퇴하기로 했다.

 민주당 윤관석 사무총장은 24일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자신을 포함한 당내 주요 정무직 당직 의원들이 일괄 사퇴하기로 뜻을 모았다고 밝혔다.

 윤 사무총장은 "비장한 각오로 새로운 민주당을 만들기 위해 선당후사의 마음으로"라고 사퇴 배경을 설명했다.

 사퇴의 뜻을 모은 주요 당직자는 윤 사무총장을 비롯해 박완주 정책위의장, 유동수 정책위 수석부의장, 고용진 수석대변인, 송갑석 전략기획위원장 등이다.

 윤 사무총장은 "대한민국 대전환을 이룰 적임자를 선택하는 중요한 선거가 있는 중차대한 시점에 국민들은 우리 민주당이 더 많은 혁신을 통해 새롭게 거듭날 것을 요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이런 국민과 지지자 요구에 부응하기 위해 민주당 선대위도 이미 쇄신과 전면적 재편을 결의하고 시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윤 사무총장은 또, "지난 2일 선대위 출범식을 가졌는데 컨벤션 효과를 갖고 있지 못한 상태에서 지지율도 정체"라며 "(당이) 여러가지 판단의 폭을 넓히기 위해 초심으로 돌아가 (주요 당직자가) 당직 사퇴를 하는게 적절하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윤 사무총장은 '송영길 당 대표가 사퇴해야 되는 것 아닌가'라는 지적에 대해서는 "당 대표가 모든 당력을 모아 대선 승리를 위해 뛰어야 하고 지금 선대위 상임선대위원장을 맡고 있다"며 "고려 대상이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한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당직자들의 일괄 사퇴 발표에 대해 "대선 승리를 위해 모든 것을 내려놔주신 용단으로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그러면서 "제가 당직자 거취 문제에 대해 요구하지는 않았고 그런 움직임이 있다는 이야기는 얼핏 들었지만 이렇게 결단해주실 줄은 몰랐다"면서 이같이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