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 '오미크론, 대부분 국가에 존재할 것'
상태바
WHO '오미크론, 대부분 국가에 존재할 것'
  • 이유정 기자/해외통신원
  • 승인 2021.12.15 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이 14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종 변이 오미크론이 대부분 국가에 퍼졌을 가능성이 있다고 경고했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버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이날 화상 언론 브리핑에서 "오미크론 변이는 우리가 이전의 어떠한 변이에서도 보지 못한 속도로 빠르게 확산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오미크론 변이가 현재 77개국에서 보고됐다"며 "아직 발견되지 않았더라도 그것은 아마 대부분 국가에서 존재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람들이 오미크론 감염 시 나타나는 증상이 발열과 인후통, 기침 등의 경증이라고 치부하는 것에 우려를 표했다.

 그는 "오미크론 변이가 덜 심각한 질병을 유발한다고 해도 감염자 수 자체만으로 다시 한번 준비가 덜 된 의료 시스템을 압도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테워드로스 사무총장은 오미크론의 출현으로 여러 국가에서 부스터샷(추가 접종)을 시작하면서 백신 사재기가 재연될 것을 우려했다.

 그는 "오미크론 변이에 대한 부스터샷의 효능을 알려주는 증거 자료는 아직 부족하지만, 이 변이의 출현으로 일부 국가들이 자국의 전체 성인에 대해 추가 접종을 시작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WHO는 부스터샷에 반대하지 않는다. 우리는 (백신 공급) 불평등에 반대한다"며 "41개국의 경우 백신 접종률이 10%에도, 98개국은 40%에도 미치지 못했다"고 강조니다. 덧붙여 "만일 (백신) 불평등이 계속된다면 팬데믹이 계속될 것"이라고 예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