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대선후보 '단일화, 국민 절대다수가 원하면 그때 판단'...입장 변화
상태바
안철수 대선후보 '단일화, 국민 절대다수가 원하면 그때 판단'...입장 변화
  • 김청수 정치.사회2부장
  • 승인 2022.01.12 1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 측은 야권 단일화 가능성에 “국민의 절대다수가 그걸 원하신다면 그건 그때 가서 판단해 볼 수 있는 사안”이라고 말했다. 

 이태규 국민의당 선거대책위원회 총괄선대본부장은 12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야권 후보 단일화 여론과 관련해 “그런 여론이 충분히 나올 수 있다고 생각한다. 결국 때와 시간이 흐르면 국민들께서 누가 정권교체의 적임자인지 흐름을 만들어주실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본부장은 “지금 제1야당발로 나오는 단일화는 안철수의 상승기류가 제1야당을 덮어버리는 것을 막겠다는 프레임”이라며 “(현재는) 안철수의 진면목을 착실하게 (보여주고) 국민이 가리키는 방향으로 자기 길 가는 것이 우리 전략의 지금 핵심 기조고 그렇게 가는 것이 맞다고 본다”고 말했다.

 ‘선거 게임 식의 단일화는 하지 않겠다는 것이냐’는 질문에는 “저는 그것이 국민들이 바라는 바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어 “단일화 프레임을 자꾸 걸려고 하면 국민들에게 피로감을 준다. (단일화 프레임은) 야권 전체에도 저는 마이너스가 되고 오히려 여당에 꽃놀이패를 줄 수도 있다”고 말했다.

 또한 “정치의 관심이 거기(야권 단일화)로 가게 되면 이재명 후보의 여러 가지 부도덕성, 사법 리스크 등이 부각되는 것이 상대적으로 축소될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이 본부장은 같은 날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단일화는) 정치인들이 만나서 서로 ‘이런 방식으로 뭘 해 보자, 말자’ 할 상황이 아니다”라며 “때가 되고 시간이 흐르면 하나의 큰 흐름이 만들어지는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