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국민의힘, 언론사 겁박해서 재갈 물리려 한다'
상태바
민주당 '국민의힘, 언론사 겁박해서 재갈 물리려 한다'
  • 김청수 정치.사회2부장
  • 승인 2022.01.14 1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

 민주당은 국민의힘 지도부 등이 윤석열 후보의 부인 김건희 씨 관련 녹음 파일 보도와 관련해 MBC를 항의 방문하기로 한 데 대해, 방송장악 시도이자 언론에 재갈을 물리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송영길 대표는 14일 민주당사에서 열린 선대위 본부장단 회의에서 “법원 가처분 심리를 앞두고 있는데, 노골적으로 사법작용을 방해하고, 언론에 재갈을 물리는 행위”라고 말했다.

 송 대표는 국민의힘은 언론중재법과 가짜뉴스의 징벌적 손해배상에 대해 반대하고 언론자유를 외치지 않았느냐면서, “스스로 자기모순”이라고 주장했다.

 윤호중 원내대표도 국민의힘 의원들이 어제 YTN을 항의 방문한 사실을 언급하며, “민생국회를 거부하는 국민의힘이 이젠 언론사를 돌아다니며 겁박, 협박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윤 원내대표는 “부당한 방송장악 시도이고 언론 길들이기 차원의 겁박이 아닐 수 없다”며 “언론사를 직접 찾아다니면서 언론의 자율성과 독립성을 침해하는 이런 간섭행위를 하는 정당”이라고 말했다.

 한편, 민주당 선대위는 '변호사비 대납 의혹' 최초 제보자인 이 모 씨의 사망 사건을 앞세워 이재명 후보와의 연루설 등을 제기한 국민의힘 등 야당에 대한 법적 조치를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 선대위 조오섭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진실이 드러난 마당에도 진심 어린 사과 없이 물타기나 적반하장으로 나온다면, 반드시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