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틴, 분쟁지역 독립 승인 후 파병 명령...미국 '즉시 대응 준비할 것'
상태바
푸틴, 분쟁지역 독립 승인 후 파병 명령...미국 '즉시 대응 준비할 것'
  • 이유정 기자/해외통신원
  • 승인 2022.02.22 08: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러시아 평화유지군을 우크라이나 동부 돈바스(도네츠크·루간스크주) 지역으로 파견할 것을 명령한 가운데, 미국을 비롯한 서방들이 "국제법 위반"이라고 규탄하며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현지 시간으로 21일 로이터, AP, 가디언 등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우크라이나 동부 돈바스 지역의 자칭 도네츠크 인민 공화국(DPR)과 루간스크 인민 공화국(LPR)에 러시아 평화유지군 진입을 명령했다.

 앞서 푸틴은 국영 TV 연설을 통해 "우크라이나는 꼭두각시 정권이 들어선 미국의 식민지"라며 DPR, LPR의 독립을 승인하는 대통령령과 DPR, LPR 지도자들과 러시아·공화국들 간 우호·협력·원조에 관한 조약에 서명했다.

 서명 후에는 국방장관에게 이들 두 공화국에 평화유지군을 파견하라고 지시함으로써 우크라이나 영토 내 러시아군 배치를 공식화했다.

 러시아의 이 같은 결정에 미국 등 서방은 강한 규탄 의사를 밝혔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두 공화국에 미국인의 신규 투자 및 무역, 금융을 금지하고, 이 지역 인사들을 제재할 권한을 부여하는 내용을 담은 행정명령에 곧바로 서명했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성명을 통해 "우리는 러시아의 이런 움직임을 예상했고 즉시 대응할 준비가 돼 있다"라고 밝혔다.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은 성명을 내고 "(푸틴의) 결정은 민스크 협정을 완전히 거부한 것"이라며 "러시아가 주장하는 외교 약속과 정면으로 배치되는 것이고, 우크라이나 주권과 영토에 대한 명백한 공격"이라고 비판했다.


  • 서울사무소 : 02-833-7676  FAX: 834-7677
  • 세종.대전. 충청지역본부: 044-866-7677
  • 부산.경남지역본부: 051-518-7677
  • 경기지역본부 : 031-492-8117
  • 광주.호남지역본부 : 062-956-7477
  • 본사 : 대구광역시 수성구 국채보상로200길 32-4 (만촌동)
  • 053-746-3223, 283-3223, 213-3223.
  • FAX : 053-746-3224, 263-3225.
  • 신문등록번호 : 대구 아 00028
  • 등록일 : 2009-07-29
  • 사업자번호 502-27-14050
  • 발행인 : 李恒英
  • 편집인 : 李日星
  • 독자제보. 민원 010-2010-7732, 010-6383-7701
  • 이메일 sunstale@hanmail.net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경희 부장
  • Copyright © 2022 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unsta@sunnews.co.kr
  • 인신위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