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루 ‘칸델라리아 성모 축일’… 열정과 색채로 가득한 종교 축제
상태바
페루 ‘칸델라리아 성모 축일’… 열정과 색채로 가득한 종교 축제
  • 이유정 기자/해외통신원
  • 승인 2022.03.07 14: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루인들이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종교 축제는 ‘칸델라리아의 성모 축일(Day of the Virgin Mary of Candelaria)’이다
페루인들이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종교 축제는 ‘칸델라리아의 성모 축일(Day of the Virgin Mary of Candelaria)’이다

 페루 수출관광진흥위원회(PROMPERÚ)에 따르면 페루인들이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종교 축제는 ‘칸델라리아의 성모 축일(Day of the Virgin Mary of Candelaria)’이다.

 성모 축일 축제는 페루 남부 푸노에서 시작됐다. 푸노는 16세기 잉카 문명을 정복한 스페인인들이 가톨릭교회의 입지를 다지며 성모 마리아를 숭배한 곳이기도 하다.

 칸델라리아 성모 축일은 스페인 정복 이전의 농경 역법에 따른 기념적인 관행과 연관이 있다. 안데스 세계관을 상징하는 여러 요소와 가톨릭 전통이 혼합된 축일 축제는 푸노인들이 ‘마미타 데 라 칸델라리아(Mamita de la Candelaria, 어머니 칸델라리아)’라고 부르는 성모를 기리는 미사 형태로 시작된다. 이후 성모의 이미지를 본뜬 화려한 전통 의상을 입은 현지인들이 춤을 추며 퍼레이드를 벌인다.

 아이마라족과 케추아족이 퍼레이드에 춤꾼으로 나서는데 원주민 문화를 간직한 소재로 만든 전통 의상을 입고 펼치는 안무가 장관을 이룬다.

 춤과 함께 안데스 전통 악기에서 흘러나오는 고유의 멜로디가 어디서도 볼 수 없는 아름다움을 선사하고, 수많은 춤꾼이 축제 길목 도로변을 따라 늘어선 많은 군중의 응원을 받으며 도시 중심가를 향해 나아간다. 매년 성모 축일이 되면 수많은 국내외 관광객들이 푸노를 찾아 퍼레이드를 지켜보며 축제를 즐긴다.

 페루를 상징하는 성모 축일 축제를 보러 푸노를 방문하면 티티카카 호수, ‘떠 있는 섬’에 사는 아이마라족, 시유스타니 유적지, 케추아족 남성들이 아름다운 전통 직물을 짜는 타킬레섬 등 페루의 다양한 관광지를 발견할 기회를 가질 수 있다.

 건강 및 안전상의 조치로 인해 2년 동안 성모 축일 축제가 중단됐지만 푸노와 페루의 정체성에 뿌리내린 퍼레이드를 향한 헌신과 열정, 믿음은 전혀 수그러들지 않았다. 성모 축일 축제는 여행 제재가 완화되면 다시 한번 세계 전역에서 수많은 사람을 불러모을 것으로 예상된다.


  • 서울사무소 : 02-833-7676  FAX: 834-7677
  • 세종.대전. 충청지역본부: 044-866-7677
  • 부산.경남지역본부: 051-518-7677
  • 경기지역본부 : 031-492-8117
  • 광주.호남지역본부 : 062-956-7477
  • 본사 : 대구광역시 수성구 국채보상로200길 32-4 (만촌동)
  • 053-746-3223, 283-3223, 213-3223.
  • FAX : 053-746-3224, 263-3225.
  • 신문등록번호 : 대구 아 00028
  • 등록일 : 2009-07-29
  • 사업자번호 502-27-14050
  • 발행인 : 李恒英
  • 편집인 : 李日星
  • 독자제보. 민원 010-2010-7732, 010-6383-7701
  • 이메일 sunstale@hanmail.net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경희 부장
  • Copyright © 2022 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unsta@sunnews.co.kr
  • 인신위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