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이재명 계양출마 의문...명분이 없어 보여'
상태바
이준석 '이재명 계양출마 의문...명분이 없어 보여'
  • 김청수 정치.사회1부장
  • 승인 2022.05.11 1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상임고문의 인천 계양을 출마에 대해 "정치적 의미를 부여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11일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이 상임고문과 안철수 전 인수쉬원장의 출마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이 대표는 이 상임고문의 출마에 "명분이 없다"고 비판했다.

 그는 자신의 지역구인 서울 노원구 상계동을 예로 들며 "상계동이랑 분당에 보궐선거 자리가 나왔다고 가정했을 때, 제가 상계동 두고 분당으로 가면 이상하다"면서 "(이 상임고문이)명분이 서려면 성남 분당 갑에 출마했어야 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본인이 분당에 살면서 소고기도 드시고 했던 많은 추억들을 버리고 갑자기 계양으로 갔다"며 날을 세우기도 했다.

 한편, 안 전 위원장의 출마에 대해 이 대표는 "안철수 대표가 국회의원 한 번 하려고 정치 하시는 건 아닐 거라고 본다"면서 "이번 선거에 도전하신 건 당 내부에서 역할을 찾고 계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보궐선거의 의미에 대해 "안 대표는 처음으로 거대 양당에서 공천 받아 출마하는 것"이라면서 "그 이후에는 본인이 당에서 어떤 정치적 역량을 보여주는지 중요하다. 사람들의 관심은 그 부분에 있다"고 설명했다.

 이번 보궐선거를 이 상임고문과 안 전 대표의 '대리전'으로 보는 시각에 대해서는 "둘이 직접 붙어야 대리전이 성립되는 것이고, 그게 아니라면 서로에게 어려운 지역구에 가서 도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앞으로 국민의힘에 '윤심'이 작용할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는 "이번 광역단체장 후보 공천 과정에 거의 다 경선을 시행했다"면서 '윤심'이 아닌 '당심'이라고 강조했다.


  • 서울사무소 : 02-833-7676  FAX: 834-7677
  • 세종.대전. 충청지역본부: 044-866-7677
  • 부산.경남지역본부: 051-518-7677
  • 경기지역본부 : 031-492-8117
  • 광주.호남지역본부 : 062-956-7477
  • 본사 : 대구광역시 수성구 국채보상로200길 32-4 (만촌동)
  • 053-746-3223, 283-3223, 213-3223.
  • FAX : 053-746-3224, 263-3225.
  • 신문등록번호 : 대구 아 00028
  • 등록일 : 2009-07-29
  • 사업자번호 502-27-14050
  • 발행인 : 李恒英
  • 편집인 : 李日星
  • 독자제보. 민원 010-2010-7732, 010-6383-7701
  • 이메일 sunstale@hanmail.net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경희 부장
  • Copyright © 2022 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unsta@sunnews.co.kr
  • 인신위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