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홍근, '발목 잡기 비판은 무리...이낙연 인준 21일 걸려'
상태바
박홍근, '발목 잡기 비판은 무리...이낙연 인준 21일 걸려'
  • 김창민 서울본부/ 정치부기자
  • 승인 2022.05.11 1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 임명이 지연되는 것에 대해 "마치 민주당이 발목을 잡는 것처럼 몰아간다"고 지적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서 진행된 전화 인터뷰에서 "문재인 정부 초대 국무총리였던 이낙연 전 총리의 경우에는 국회에 임명동의안이 제출된 후 21일이 걸렸다"며 "왜 본인들(국민의힘)은 며칠 안에 처리하지 않으면 민주당이 큰 발목을 잡는 것처럼 몰아가는 것인지 모르겠다"고 비판했다.

 이어 "한덕수 후보자가 아무런 문제가 없으면 우리도 흔쾌하게 바로 처리하면 되는 일"이라며 "그야말로 고관대작을 하신 분이 사기업에서 엄청난 급여를 받은 게 과연 우리 국민 정서에 맞는지 되묻고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여기에 대한 답은 하지 않고, 그저 빨리 (동의안을)처리해 달라고 요구하는 것은 전형적인 '책임 전가'의 모습"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박 원내대표는 윤석열 대통령의 취임사에 대해서 '모호하다'는 평을 내렸다. 그는 "전임 대통령들과 비교했을 때 '청사진이 모호하다'는 평이 많다"면서 "5년간 대한민국을 이끌 시대 정신을 아우르는 국정 운영에 대한 목표나 방향 등을 알 수 없었다"고 전했다.

 또한 국민들의 최고 관심사인 '코로나19 이후의 대한민국을 어떻게 이끌 것인가'에 대한 구체적인 경제적 비전이나 정책 방향이 없었다는 점을 지적했다.

 여·야의 극심한 대립을 빚고 있는 법제사법위원장 합의와 관련해서는 "후반기 원 구성의 국회법 협상 법적 주체는 현재의 원내대표들"이라며 '원점 재논의' 입장을 거듭 피력했다.


  • 서울사무소 : 02-833-7676  FAX: 834-7677
  • 세종.대전. 충청지역본부: 044-866-7677
  • 부산.경남지역본부: 051-518-7677
  • 경기지역본부 : 031-492-8117
  • 광주.호남지역본부 : 062-956-7477
  • 본사 : 대구광역시 수성구 국채보상로200길 32-4 (만촌동)
  • 053-746-3223, 283-3223, 213-3223.
  • FAX : 053-746-3224, 263-3225.
  • 신문등록번호 : 대구 아 00028
  • 등록일 : 2009-07-29
  • 사업자번호 502-27-14050
  • 발행인 : 李恒英
  • 편집인 : 李日星
  • 독자제보. 민원 010-2010-7732, 010-6383-7701
  • 이메일 sunstale@hanmail.net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경희 부장
  • Copyright © 2022 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unsta@sunnews.co.kr
  • 인신위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