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 중기부 장관 청문회, 이해충돌 의혹 집중 검증...'정치에 이용하지 않았다'
상태바
이영 중기부 장관 청문회, 이해충돌 의혹 집중 검증...'정치에 이용하지 않았다'
  • 김청수 정치.사회1부장
  • 승인 2022.05.11 14: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 국회에서 열린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이영 후보자가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11일 국회에서 열린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이영 후보자가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이영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가 11일 오전 열린 가운데, 이 후보자의 이해충돌 의혹이 집중적인 검증 도마에 올랐다.

 이 후보자가 창업해 주식을 보유한 벤처기업이, 이 후보자가 자문위원으로 있던 국책연구소의 연구용역을 수주하는 과정 등이 검증 대상에 집중됐다.

 더불어민주당 김정호 의원은 "테르텐이라는 사이버 보안업체를 창업해 지금도 50.3%의 지분을 갖고 있는데, 이 후보자가 참여한 각종 정부 위원회에 테르텐 납품용역 계약이 많은 것을 알고 있나"라고 말했다.

 테르텐은 이 후보자가 2000년 사이버 보안 전문기업을 표방하며 창업한 벤처기업으로, 이 후보자는 2020년 총선에 당선돼 국회의원 임기를 시작하기 전까지 이 회사의 대표를 맡았다.

 야당은 이 후보자가 자문위원으로 있던 국가보안기술연구소는 2020년에 테르텐과 연구용약 계약을 맺은 과정 등에 의혹을 지속해서 제기한 바 있다.

 이 후보자는 "국가보안기술연구소 자문위원은 2010년에 했고 물건을 판 것은 2020년인데 이해충돌인가"라며 "자문위원을 한 기간과 제품 수주 기간이 10년 정도 차이 나는 부분을 헤아려 달라"고 밝혔다.

 같은 당 신정훈 의원은 "이 후보자는 자신이 세운 벤처캐피탈인 와이얼라이언스인베스트먼트 주식 4만 2천주를 보유하고 국회 정무위에 배정됐다가 주식백지신탁위원회로부터 직무관련성이 있다는 통보를 받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주식을 처분하지 않고 소관 상임위를 (행정안전위원회로) 바꾼 이유가 있나"라고 물었다. 이에 이 후보자는 "21대 국회 비례대표로 선정돼 회사를 정리하는 시간이 촉박했다"며 "직원의 고용안정성 문제 등으로 당분간 (주식을) 보유하게 됐다"고 답변했다.

 야당 의원들의 추궁에 이 후보자는 울먹이는 목소리로 "무능했거나 부족했을 수 있으나 제가 창업한 기업을 정치를 위해 이용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여당인 국민의힘은 혁신창업 벤처분야를 지원하기 위한 이 후보자의 의지를 확인하는 데 주력했다.

 정우택 의원은 "신규벤처 투자 비중의 75%가 수도권에 집중돼 지방소외 현상이 벌어지는데 이를 어떻게 하겠나"라고 묻자, 이 후보자는 "인큐베이팅부터 자금까지 일원화해 만족스러운 서비스가 가능하도록 하겠다"라며 "(지방벤처 투자에) 굉장히 강한 의지가 있다"고 대답했다.

 초기 창업투자 확대와 관련한 대기업의 투자 확대 방안을 묻는 같은 당 최재형 의원의 질의에는 "모태펀드가 기술기업에 투자하는 쪽으로 선회해야 하고 기업이 투자할 수 있는 문을 많이 열어놔야 한다"고 밝혔다.


  • 서울사무소 : 02-833-7676  FAX: 834-7677
  • 세종.대전. 충청지역본부: 044-866-7677
  • 부산.경남지역본부: 051-518-7677
  • 경기지역본부 : 031-492-8117
  • 광주.호남지역본부 : 062-956-7477
  • 본사 : 대구광역시 수성구 국채보상로200길 32-4 (만촌동)
  • 053-746-3223, 283-3223, 213-3223.
  • FAX : 053-746-3224, 263-3225.
  • 신문등록번호 : 대구 아 00028
  • 등록일 : 2009-07-29
  • 사업자번호 502-27-14050
  • 발행인 : 李恒英
  • 편집인 : 李日星
  • 독자제보. 민원 010-2010-7732, 010-6383-7701
  • 이메일 sunstale@hanmail.net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경희 부장
  • Copyright © 2022 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unsta@sunnews.co.kr
  • 인신위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