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농구 SK나이츠, FA 김선형과 3년 재계약 발표
상태바
프로농구 SK나이츠, FA 김선형과 3년 재계약 발표
  • 박재진 스포츠부 차장
  • 승인 2022.05.24 18: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한국프로농구연맹]
[사진출처:한국프로농구연맹]

 프로농구 서울 SK가 2021-2022시즌 플레이오프 최우수선수(MVP)인 가드 김선형(34·187㎝)과 3년간 재계약했다.

 SK는 24일 "프랜차이즈 스타인 김선형과 3년 기간에 첫해 보수 총액 8억 원(연봉 5억6천만원·인센티브 2억4천만 원) 조건에 계약을 맺었다"고 발표했다.

 2021-2022시즌이 끝난 뒤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은 김선형은 2011년 신인 드래프트 전체 2순위로 SK에 지명된 선수로 이번 FA 계약으로 2025년까지 15년간 SK와 동행하게 됐다.

 김선형은 2021-2022시즌 챔피언결정전에서 평균 17.4점, 6.8어시스트를 기록하며 SK를 통합 챔피언으로 이끌었다.

 첫해 보수 총액 8억 원은 이번 시즌 FA 선수 가운데 최고 대우다.

 이승현과 허웅(이상 KCC), 전성현(데이원자산운용)이 나란히 7억 5천만 원씩 받았고,이정현(삼성)은 7억 원, 두경민(DB)은 5억 원에 각각 도장을 찍었다.

 김선형은 "다시 한번 SK와 함께하게 돼 기쁘고, 좋은 조건을 제시해주신 구단에 감사드린다"며 "팀이 저를 필요로 하는 의지를 보여주셔서 다른 팀으로 이적은 생각하지 않았고, 계약 기간에 팀이 우승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2021-2022시즌 김선형은 연봉 3억8천500만 원, 인센티브 1억3천500만 원 등 보수 총액 5억2천만 원을 받았다.

 SK는 또 한국가스공사에서 FA로 풀린 가드 홍경기(34·184㎝)와 2년에 첫해 보수 1억2천만 원, 전주 KCC에서 FA 자격을 얻은 포워드 송창용(35·192㎝)과는 2년에 첫해 보수 7천만 원에 계약했다. 또 팀 내 FA인 장문호(29·196㎝)와도 1년간 4천500만 원에 도장을 찍었다.


  • 서울사무소 : 02-833-7676  FAX: 834-7677
  • 세종.대전. 충청지역본부: 044-866-7677
  • 부산.경남지역본부: 051-518-7677
  • 경기지역본부 : 031-492-8117
  • 광주.호남지역본부 : 062-956-7477
  • 본사 : 대구광역시 수성구 국채보상로200길 32-4 (만촌동)
  • 053-746-3223, 283-3223, 213-3223.
  • FAX : 053-746-3224, 263-3225.
  • 신문등록번호 : 대구 아 00028
  • 등록일 : 2009-07-29
  • 사업자번호 502-27-14050
  • 발행인 : 李恒英
  • 편집인 : 李日星
  • 독자제보. 민원 010-2010-7732, 010-6383-7701
  • 이메일 sunstale@hanmail.net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경희 부장
  • Copyright © 2022 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unsta@sunnews.co.kr
  • 인신위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