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현 '국민 신뢰 회복 위해 586 정치인 용퇴해야'...윤호중 '몇 명이서 논의할 대상 아니다'
상태바
박지현 '국민 신뢰 회복 위해 586 정치인 용퇴해야'...윤호중 '몇 명이서 논의할 대상 아니다'
  • 김청수 정치.사회1부장
  • 승인 2022.05.25 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박지현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은 “국민의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서라도 586(50대, 80년대 학번, 60년대생) 정치인의 용퇴를 논의해야 한다”며 당 쇄신을 거듭 촉구했다.

 박지현 위원장은 25일 당 선대위 합동회의에서 “대선 때 2선 후퇴를 하겠다는 선언이 있었는데 지금 은퇴를 밝힌 분은 김부겸 전 총리, 김영춘 전 장관, 최재성 전 의원 정도밖에 없다. 선거에 졌다고 약속이 달라질 수는 없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박 위원장은 “586의 사명은 민주주의를 회복하고 이 땅에 정착시키는 것이었다. 이제 그 역할을 거의 완수했다”면서 “2022년 대한민국의 정치는 586 정치인들이 상상도 하지 못한 격차와 차별, 불평등을 극복하는 것이 목표다. 586의 남은 역할은 2030 청년들이 이런 이슈를 해결하고 젊은 민주당을 만들도록 길을 열어두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같은 당 윤호중 비상대책위원장은 "선거를 앞두고 몇 명이 논의해서 내놓을 내용은 아닌 것 같다"고 말했다.

 윤 위원장은 이날 선대위 합동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한 뒤 "앞으로 당의 쇄신과 혁신에 관한 내용이기 때문에, 당의 논의 기구가 만들어지고 거기서 논의될 사안이라고 본다"고 밝혔다.


  • 서울사무소 : 02-833-7676  FAX: 834-7677
  • 세종.대전. 충청지역본부: 044-866-7677
  • 부산.경남지역본부: 051-518-7677
  • 경기지역본부 : 031-492-8117
  • 광주.호남지역본부 : 062-956-7477
  • 본사 : 대구광역시 수성구 국채보상로200길 32-4 (만촌동)
  • 053-746-3223, 283-3223, 213-3223.
  • FAX : 053-746-3224, 263-3225.
  • 신문등록번호 : 대구 아 00028
  • 등록일 : 2009-07-29
  • 사업자번호 502-27-14050
  • 발행인 : 李恒英
  • 편집인 : 李日星
  • 독자제보. 민원 010-2010-7732, 010-6383-7701
  • 이메일 sunstale@hanmail.net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경희 부장
  • Copyright © 2022 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unsta@sunnews.co.kr
  • 인신위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