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제원, 법무부 인사 검증 논란에 '한동훈이 영원한 장관하는 것 아니다'
상태바
장제원, 법무부 인사 검증 논란에 '한동훈이 영원한 장관하는 것 아니다'
  • 송경희 부장/기자
  • 승인 2022.05.25 1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이 법무부에 '인사정보관리단'을 신설하는 데 대한 야당의 반발에 대해 "법무부가 인사검증을 담당하는 것이 문제가 아니라 한동훈이 법무부 장관이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당선인 비서실장을 지낸 장 의원은 이날 오전 페이스북에 "이 문제는 이미 인수위 시절에 결정된 사안이다. 당시엔 논란이 없었는데, 왜 이제 와서 논란이 될까"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그러면서 "우려들에 대해 이해가 전혀 안 되는 것은 아니지만, 걱정하지 않아도 될 것 같다"며 "한 장관이 영원히 법무부 장관을 할 것도 아니고 윤 대통령은 인사 문제를 전적으로 법무부에만 맡길 분은 더더욱 아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장 의원은 또 "경찰 수뇌부 정비가 완료되면 경찰 내 정보 파트에도 인사 검증 기능을 둘 것으로 보인다"며 "'인사혁신처-법무부-경찰'이라는 다원화된 채널 속에서 가동될 수 있게 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국민께서 허락하신다면 국정원에도 인사 검증 부서를 두면 좋을 것 같다"며 "정치 개입의 차원이 아니라, 인사 검증 부서를 정식으로 두는 방식"이라는 제안도 했다.

 그는 한동훈 법무부 장관에게도 "대통령의 측근 인사이기 때문에 야당과 일부 언론의 우려를 겸허하게 받아들여야 한다"며 "더더욱 몸을 낮추고 공정한 인사 검증 시스템을 만드는 노력을 게을리하지 말아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 서울사무소 : 02-833-7676  FAX: 834-7677
  • 세종.대전. 충청지역본부: 044-866-7677
  • 부산.경남지역본부: 051-518-7677
  • 경기지역본부 : 031-492-8117
  • 광주.호남지역본부 : 062-956-7477
  • 본사 : 대구광역시 수성구 국채보상로200길 32-4 (만촌동)
  • 053-746-3223, 283-3223, 213-3223.
  • FAX : 053-746-3224, 263-3225.
  • 신문등록번호 : 대구 아 00028
  • 등록일 : 2009-07-29
  • 사업자번호 502-27-14050
  • 발행인 : 李恒英
  • 편집인 : 李日星
  • 독자제보. 민원 010-2010-7732, 010-6383-7701
  • 이메일 sunstale@hanmail.net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경희 부장
  • Copyright © 2022 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unsta@sunnews.co.kr
  • 인신위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