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상호, '민생 심각한 상황에서 공무원 피살 사건 국정 우선과제 아니다'
상태바
우상호, '민생 심각한 상황에서 공무원 피살 사건 국정 우선과제 아니다'
  • 김창민 서울본부/ 정치부기자
  • 승인 2022.06.17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은 정부와 여당이 문재인 정부 시절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을 자진 월북으로 처리한 것을 문제 삼는 데 대해 “민생이 굉장히 심각한데 국정 우선 과제중에 이게 그렇게 중요한 일이냐”고 비판했다.

 우상호 비대위원장은 17일 국회에서 기자들을 만나 “솔직히 이것(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을 왜 또 꺼내들어서 문제삼는지 모르겠다”면서 “특히 대통령까지 언급하실 일인가”라고 반문했다.

 우 위원장은 “대한민국은 항상 첩보당국, 정보당국 사이에 이견 있는 경우가 꽤 있다, 예를 들면 북한의 동태에 대해서 핵 실험을 할 가능성 있느냐 없느냐 이런 걸로도 다투기도 한다”면서 “그 속에서 다양한 정보를 취합해서 정보당국을 총괄하시는 분들, 혹은 (대통령실) 안보실장이 일정 방향으로 대처하자 결론내리는 경우가 있다”고 설명했다.

 우 위원장은 “당시에도 첩보 중에는 월북이라고 특정을 지을만한 첩보도 있었던 것”이라면서 “(서로 다른 첩보 중에) 어떤 것을 택하냐는 문제가 그렇게 정략적인 문제인가”라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도 대통령께서 수없이 많은 첩보를 들으실텐데, 상반된 견해나 기관의 보고가 올라올 때 그것을 어떻게 판단하느냐는 ‘첩보 판단’의 문제이지, 그것이 무슨 정략의 문제이고 이념의 문제냐”고 지적했다.

 또 “당시 문재인 정권이 우리 국민의 희생에 대해서 아주 강력하게 북한에 항의했고, 북한 김정은 위원장이 이례적으로 사과까지 한 일 아니냐”면서 “북한 당국이 그렇게 공식적으로 이례적인 사과 통지문을 보낸 건 처음”이라고 강조했다.

 우 위원장은 “북한 눈치를 본 게 아니라 오히려 북한을 굴복시킨 일”이라면서 “우리 국민이 북한 군인에 의해서 희생됐고, 항의했고, 사과를 받았다. 그걸로 마무리된 사건”이라고 강조했다.

 우 위원장은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 처리의 진상 규명을 위해 대통령기록물을 공개하기 위한 국회 동의에 협조할 의향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협조)할 생각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 서울사무소 : 02-833-7676  FAX: 834-7677
  • 세종.대전. 충청지역본부: 044-866-7677
  • 부산.경남지역본부: 051-518-7677
  • 경기지역본부 : 031-492-8117
  • 광주.호남지역본부 : 062-956-7477
  • 본사 : 대구광역시 수성구 국채보상로200길 32-4 (만촌동)
  • 053-746-3223, 283-3223, 213-3223.
  • FAX : 053-746-3224, 263-3225.
  • 신문등록번호 : 대구 아 00028
  • 등록일 : 2009-07-29
  • 사업자번호 502-27-14050
  • 발행인 : 李恒英
  • 편집인 : 李日星
  • 독자제보. 민원 010-2010-7732, 010-6383-7701
  • 이메일 sunstale@hanmail.net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경희 부장
  • Copyright © 2022 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unsta@sunnews.co.kr
  • 인신위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