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 '5년간 탈원전 바보 같은 짓...원전 세일즈 뛰겠다'
상태바
윤 대통령 '5년간 탈원전 바보 같은 짓...원전 세일즈 뛰겠다'
  • 최두식 보도. 해설위원
  • 승인 2022.06.22 15: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대통령
윤석열 대통령

 윤석열 대통령이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을 겨냥해 “5년간 바보 같은 짓을 안 하고 원전 생태계를 더욱 탄탄히 구축했다면 지금은 아마 경쟁자가 없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22일 경남 창원 원자력 발전 설비 업체를 방문해 “더 키워나가야 할 원전 산업이 수년간 어려움에 직면해 아주 안타깝고, 지금이라도 바로 잡아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윤 대통령은 “우리 원전은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력과 안정성을 인정받고 있다”며 “예산에 맞게 적기에 시공하는 능력, ‘온 타임 온 버짓(On Time On Budget)’은 전 세계 어느 기업도 흉내 낼 수 없는 우리 원전의 경쟁력”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이 경쟁력은 하루아침에 만든 게 아니라 여기 계신 여러분이 원전 산업의 생태계를 수십 년에 걸쳐 탄탄히 구축한 결과”라고 덧붙였다.

 윤석열 대통령은 원전 수출에도 적극적으로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원전 수출 시장의 문이 활짝 열렸다”며 “사우디아라비아, 체코, 폴란드, 미국 등에서 탄소 중립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원전이 중요한 에너지원으로 인식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세계 주요국들이 미래 원전 시장 주도권을 두고 치열한 경쟁을 하고 있다”며 “저 역시도 또 우리 정부의 고위 관계자들도 이 원전 세일즈를 위해 백방으로 뛰겠다”고 밝혔다.

 대선 후보 시절 공약했던 신한울 3·4호기 건설 재개에 대해서는 “법적 절차와 기준을 준수하되 최대한 시간을 단축해 효율적으로 수행해나가겠다”며 “탈원전을 폐기하고 원전 산업을 키우는 쪽으로 방향을 잡았지만, 이를 신속하게 궤도에 올려놓는 것이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윤 대통령의 이번 방문에 대해 “원전 생태계 경쟁력을 강화하고 원전 수출을 통해 원전 최강국으로 도약하겠다는 윤석열 정부의 국정과제를 실현하는 과정 중 하나”라고 강조했다.


  • 서울사무소 : 02-833-7676  FAX: 834-7677
  • 세종.대전. 충청지역본부: 044-866-7677
  • 부산.경남지역본부: 051-518-7677
  • 경기지역본부 : 031-492-8117
  • 광주.호남지역본부 : 062-956-7477
  • 본사 : 대구광역시 수성구 국채보상로200길 32-4 (만촌동)
  • 053-746-3223, 283-3223, 213-3223.
  • FAX : 053-746-3224, 263-3225.
  • 신문등록번호 : 대구 아 00028
  • 등록일 : 2009-07-29
  • 사업자번호 502-27-14050
  • 발행인 : 李恒英
  • 편집인 : 李日星
  • 독자제보. 민원 010-2010-7732, 010-6383-7701
  • 이메일 sunstale@hanmail.net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경희 부장
  • Copyright © 2022 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unsta@sunnews.co.kr
  • 인신위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