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윤 대통령 나토 회의 참석, 신냉전 부활·경제 충격 줄수도 있어'
상태바
민주당 '윤 대통령 나토 회의 참석, 신냉전 부활·경제 충격 줄수도 있어'
  • 이항영 편집국장 겸 취재본부장
  • 승인 2022.06.28 1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김성환 정책위의장
더불어민주당 김성환 정책위의장

 더불어민주당은 윤석열 대통령의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과 관련해 균형 외교에 악영향을 줄 수 있다며 거듭 우려를 나타냈다.

 민주당 김성환 정책위의장은 28일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이번 나토 정상회의의 핵심 의제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문제와 군사적 위협을 평가하고 전략을 수립하는 것”이라면서 “윤 대통령의 나토정상회의 참석은 그 자체만으로 동북아 신냉전을 부활시키고 우리나라 경제에 큰 충격 줄 수 있다”고 주장했다.

 김성환 의장은 “물가 불안에 국제 경제 불안까지 국민들에게 떠넘기지 않게 균형 외교를 해줄 것을 윤 대통령에게 간곡히 요청한다”고 말했다.

 김 의장은 또 윤 대통령이 G7 정상회담에는 초청을 받지 못한 사실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김 의장은 “이번 G7 정상회담에서는 기후 변화와 감염병 문제, 세계 민주주의 협력 방안이 논의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면서 “윤석열 정부는 기후위기 대응과 RE100, 텍소노미에 관심이 없고 민주주의를 후퇴시켜서 초청을 받지 못한 것은 아닌지 되돌아봐야 한다”고 지적했다.

 강민정 의원도 “우크라이나에 대한 러시아의 침공을 규탄하기 위한 목소리를 내는 것은 필요하지만 이와 달리 군사동맹 성격의 국제회의에 대통령이 참석하는 문제는 신중히 결정되어야 한다”면서 “국가간 이해관계가 복잡하고 다층적 갈등이 심화되는 이 시기에 대통령의 외교 행보가 국가 안보에 미칠 영향이 크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강 의원은 “가치 연대 강화를 천명하며 과도한 미국 중심 일방 외교를 펼치다가 국익과 명분을 둘 다 잃는 외교 참사로 이어질까 염려된다”면서 “윤석열 정부는 나토에서 우리 국익을 지키는 외교 원칙을 철저히 사수해 국민 불안을 가중시키지 말아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 서울사무소 : 02-833-7676  FAX: 834-7677
  • 세종.대전. 충청지역본부: 044-866-7677
  • 부산.경남지역본부: 051-518-7677
  • 경기지역본부 : 031-492-8117
  • 광주.호남지역본부 : 062-956-7477
  • 본사 : 대구광역시 수성구 국채보상로200길 32-4 (만촌동)
  • 053-746-3223, 283-3223, 213-3223.
  • FAX : 053-746-3224, 263-3225.
  • 신문등록번호 : 대구 아 00028
  • 등록일 : 2009-07-29
  • 사업자번호 502-27-14050
  • 발행인 : 李恒英
  • 편집인 : 李日星
  • 독자제보. 민원 010-2010-7732, 010-6383-7701
  • 이메일 sunstale@hanmail.net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경희 부장
  • Copyright © 2022 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unsta@sunnews.co.kr
  • 인신위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