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서해 피격·강제북송 관련 박지원·서훈 전 원장 검찰 고발
상태바
국정원, 서해 피격·강제북송 관련 박지원·서훈 전 원장 검찰 고발
  • 김청수 정치.사회1부장
  • 승인 2022.07.06 1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정보원 전경
국가정보원 전경

 국가정보원이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과 탈북어민 강제북송 사건과 관련해 각각 박지원 전 원장과 서훈 전 원장을 검찰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국정원은 6일 "대검찰청에 서해 공무원 피격사건과 관련해 첩보 관련 보고서 등을 무단 삭제한 혐의 등으로 박지원 전 원장 등을 국가정보원법위반(직권남용죄), 공용전자기록등손상죄 등으로 고발했다"고 전했다.

 국정원 관계자는 이와 관련해 "이번에 중요한 보고서들을 검토하는 과정에서 문건이 삭제된 사실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국정원은 또 "탈북어민 강제북송 사건과 관련해 당시 합동조사를 강제 조기 종료 시킨 혐의 등으로 서훈 전 원장 등을 국가정보원법위반(직권남용죄), 허위 공문서작성죄 등으로 고발했다"고 밝혔다.

 국정원은 두 전직 원장의 구체적인 혐의 사실은 공개하지 않았다.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은 해수부 공무원 이대준 씨가 2020년 9월 21일 서해 최북단 소연평도 어업지도선에 타고 있다 실종된 후 북한군에 의해 사살되고 시신이 불태워진 사건으로, 최근 해경과 국방부가 '자진 월북 추정'이라던 종전 중간수사 결과를 번복한 바 있다.

 탈북어민 북송사건은 2019년 11월 북한 선원 2명이 동료 16명을 살해하고 탈북해 귀순 의사를 밝혔으나 우리 측이 판문점을 통해 해당 선원들을 북한으로 추방한 사건이다.

 이날 국정원 고발에 대해, 박 전 원장은 의혹을 완강히 부인했다.

 박 전 원장은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그러한 사실이 없습니다. 자세한 말씀을 드릴 수 없지만 첩보는 국정원이 공유하는 것이지 생산하지 않습니다."라고 썼다.

 또, 국정원이 받은 첩보를 삭제한다고 원 생산처 첩보가 삭제되냐며, 그런 바보같은 짓을 할 원장도 직원도 아니라고 했다.

 박 전 원장은 "전직 원장에게 아무런 조사도 통보도 없이 뭐가 그리 급해서 고발부터 했는지, 이것은 예의가 아닙니다"라며, 이번 일을 계기로 국정원을 정치에 이용하려는 사람을 아예 뿌리 뽑는 기회로 삼아야 한다고 밝혔다.


  • 서울사무소 : 02-833-7676  FAX: 834-7677
  • 세종.대전. 충청지역본부: 044-866-7677
  • 부산.경남지역본부: 051-518-7677
  • 경기지역본부 : 031-492-8117
  • 광주.호남지역본부 : 062-956-7477
  • 본사 : 대구광역시 수성구 국채보상로200길 32-4 (만촌동)
  • 053-746-3223, 283-3223, 213-3223.
  • FAX : 053-746-3224, 263-3225.
  • 신문등록번호 : 대구 아 00028
  • 등록일 : 2009-07-29
  • 사업자번호 502-27-14050
  • 발행인 : 李恒英
  • 편집인 : 李日星
  • 독자제보. 민원 010-2010-7732, 010-6383-7701
  • 이메일 sunstale@hanmail.net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경희 부장
  • Copyright © 2023 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unsta@sunnews.co.kr
  • 인신위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