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우리그릇 전국 공모전 성주에서 처음 열려
상태바
경북도, 우리그릇 전국 공모전 성주에서 처음 열려
  • 이항영 편집국장 겸 취재본부장
  • 승인 2022.08.10 1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승백 씨의 청개구리연리문다관

 경상북도는 이달 12일부터 열흘간 경북도예협회 주관으로‘우리그릇 전국 공모전’이 열린다고 밝혔다.

 올해 경북에서 최초로 열리는 전국 단위 도자기 공모전인 우리그릇 공모전은 지역을 대표하는 도예가들의 주옥같은 작품을 한자리에서 만나 볼 수 있다.

 또 우리 도예문화의 우수함도 확인하는 뜻깊은 자리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공모전은 지난달 19일부터 22일까지 작품접수를 받았고, 같은 달 28일 심사를 통해 선정된 수상작을 이달 11일 오전에 아트리움 모리에서 시상한다.

 우리그릇 공모전에는 총 166명이 참가하고 341점의 차우림이(다관)가 출품됐다.

 대상 1점, 금상 1점, 은상 1점, 특별상 1점, 동상 3점, 장려상 5점, 특선 6점, 입선 114점 총 132점이 입상했다.

 이승백 씨의 ‘청개구리연리문다관’은 여러 색깔의 흙을 사용해 무늬를 만드는 연리문 기법으로 제작해 기능성과 아름다움을 겸비한 작품으로 심사받아 대상에 선정됐다.

 이 외에도 오순택 씨의 ‘현암호2’가 금상, 박종훈씨의‘백자차우림이’가 은상으로 선정됐다.

 입상자 명단은 아트리움 모리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강성조 경북도 행정부지사는“첫해에 기대 이상으로 많은 도예인이 참가해주신 덕분에 공모전이 성황리에 열릴 수 있게 돼 감사드린다”며“지역 도자기의 우수성을 전승하고 더욱 발전시키기 위해 내년에도 경북도예협회를 지원해 공모전을 개최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 서울사무소 : 02-833-7676  FAX: 834-7677
  • 세종.대전. 충청지역본부: 044-866-7677
  • 부산.경남지역본부: 051-518-7677
  • 경기지역본부 : 031-492-8117
  • 광주.호남지역본부 : 062-956-7477
  • 본사 : 대구광역시 수성구 국채보상로200길 32-4 (만촌동)
  • 053-746-3223, 283-3223, 213-3223.
  • FAX : 053-746-3224, 263-3225.
  • 신문등록번호 : 대구 아 00028
  • 등록일 : 2009-07-29
  • 사업자번호 502-27-14050
  • 발행인 : 李恒英
  • 편집인 : 李日星
  • 독자제보. 민원 010-2010-7732, 010-6383-7701
  • 이메일 sunstale@hanmail.net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경희 부장
  • Copyright © 2022 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unsta@sunnews.co.kr
  • 인신위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