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팬클럽 통한 일정 유출 사과...'재발 없도록 긴장하며 살필 것'
상태바
대통령실, 팬클럽 통한 일정 유출 사과...'재발 없도록 긴장하며 살필 것'
  • 최두식 보도. 해설위원
  • 승인 2022.08.24 16: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통령실 전경

 기밀 사항인 윤석열 대통령의 일정이 김건희 여사 팬클럽을 통해 유출된 것에 대해 대통령실이 사과했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24일 오후 브리핑에서 "경호처를 통해 어떻게 이런 일이 벌어졌는지 파악해 되풀이되지 않도록 최선의 조치를 하겠다"며 "이 같은 일은 벌어지지 말아야 하고, 재차 벌어지지 않도록 더욱 긴장하면서 살피겠다. 거듭 죄송하다"고 말했다.

 이어 일정이 유출된 행사에 대해서는 "한 차례 연기된 바 있고, (국민의힘) 지역시당 차원에서 참여하려는 당원이 적지 않아 일정이 알음알음 이미 알려진 것으로 파악됐다"며 "(유출에) 특정한 의도가 있기보다는 행사에 마음을 보태려다 이렇게 된 게 아닐까 싶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대구시당에서 이 행사를 준비하며 당원, 현역 국회의원, 보좌관, 행사 참여 원하는 많은 분들의 의견 수렴하는 과정에서 나온 것"이라며 "주어는 (김건희 여사) 팬클럽이 아니라 당원"이라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 일정 유출과 김 여사와의 관련성에 선을 그은 것이다.

 앞서 김 여사 팬클럽 '건희사랑' 페이스북에는 오는 26일로 예정된 윤 대통령의 외부 일정이 상세히 적힌 글이 올라왔다. 윤 대통령이 방문할 행사 장소는 물론 방문 예정 시간까지 적혀 있었는데, 이 일정이 실제 윤 대통령 일정과 정확히 일치하면서 '안보' 논란이 일었다. 대통령 외부 일정은 경호 상의 이유로 행사 종료 시점까지 기밀 사항이기 때문이다.

 대통령실은 출입기자단에도 구체적인 일정이 아닌 개략적인 일정만 사전 공지했다.

 야당은 "대통령의 안전을 위협하는 심각한 국기문란 사고"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신현영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대통령실이 대통령 일정을 도대체 어떻게 관리하는 것인지 참담하다"며 "고작 석 달 된 정부에서 벌써 국기문란과 국정농단에 대한 우려가 나오고 있다"고 지적했다.


  • 서울사무소 : 02-833-7676  FAX: 834-7677
  • 세종.대전. 충청지역본부: 044-866-7677
  • 부산.경남지역본부: 051-518-7677
  • 경기지역본부 : 031-492-8117
  • 광주.호남지역본부 : 062-956-7477
  • 본사 : 대구광역시 수성구 국채보상로200길 32-4 (만촌동)
  • 053-746-3223, 283-3223, 213-3223.
  • FAX : 053-746-3224, 263-3225.
  • 신문등록번호 : 대구 아 00028
  • 등록일 : 2009-07-29
  • 사업자번호 502-27-14050
  • 발행인 : 李恒英
  • 편집인 : 李日星
  • 독자제보. 민원 010-2010-7732, 010-6383-7701
  • 이메일 sunstale@hanmail.net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경희 부장
  • Copyright © 2022 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unsta@sunnews.co.kr
  • 인신위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