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물류산업 스마트 디지털 혁신 성장 위한 워크숍 개최
상태바
인천시, 물류산업 스마트 디지털 혁신 성장 위한 워크숍 개최
  • 심순자 서울.인천본부/사회부차장
  • 승인 2022.08.25 13: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국제공항, 인천항의 물동량과 택배서비스 등 생활물류 수요가 지속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인천시가 급변하는 물류환경에 신속 대응하기 위한 스마트․디지털 물류 체계 구축 등 물류정책 발굴에 나선다.

 인천광역시는 25일 송도 스타트업파크에서 지역 물류산업 혁신 주체들이 모여 ‘물류산업 스마트․디지털 혁신 성장을 통한 글로벌 물류 선도 도시 인천’을 효과적으로 구현하기 위한 물류정책의 추진방향에 대해 논의하기 위한 워크숍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워크숍에는 인천물류연구회, 인천대학교, 인하대학교, 인천연구원, 인천국제공항, 인천항만공사, 인천창조경제혁신센터, ㈜삼영물류 등이 참석했다.

 워크숍의 제1부 행사에는 인하대학교 물류전문대학원의 박민영 교수 와 하헌구 교수가 ‘물류산업의 변화와 혁신’, ‘물류산업정책의 변화 동향과 주요 이슈’라는 주제를 통해 인천의 물류여건과 환경에 대해 특강했다.

 박 교수는 “도시는 여객과 화물의 이동과 공존이 필수적인 공간으로 여객과 화물의 공존을 위한 정책이 필요”하며 이에 따른 인천의 역할을 강조하였으며, 하 교수는 “국제물류, 기업물류, 생활물류 수요의 급증, 안전‧환경‧이해관계자의 갈등과 같은 사회경제적 문제 발생 등 다양한 이슈들에 대하여 인천시의 역할은 무엇이고 어디까지 개입을 할 것인가”에 대한 인천시의 고민이 필요함을 이야기했다.

 제2부에서는 육상물류, 해상물류, 항공물류 등 분야별 전문가들의 정책제언과 토론을 통해 인천시의 물류정책이 나아가야할 방향에 대해 고민했다.

 첫 번째 토론자인 인천연구원 김운수 박사는 인천시 물류산업 실태 조사, 인천물류정보센터 구축 등을 주제로, 인천대학교 동북아물류대학원의 이향숙 교수는 화물자동차 안전대책에 대해 정책 제언했다.

 이어 인천국제공항공사 김종훈 팀장은 항공물류 허브기능 강화방안에 대해, 인천창조경제혁신센터 김한회 부장은 물류스타트업 육성방안에 대해 제언했다. 토론자별로 제언된 각각의 주제에 대해 인천시, 인천항만공사 등 참여기관 모두가 함께 난상토론을 벌여 인천시 물류정책의 효과적 도입 방향을 모색하는 시간을 가졌다.

 윤현모 시 해양항공국장은 “코로나19의 장기화와 글로벌 경제 환경 불안정으로 어려운 지역경제 상황 속에서, 창의적 아이디어 발굴로 물류산업의 스마트․디지털 혁신 성장을 통한 글로벌 물류를 선도하는 인천을 구현해 나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그동안 인천시의 물류산업업무는 해양공항국과 교통건설국에 분산돼 있었으나, 단절 없는 물류인프라 및 네트워크를 구축하고자 시는 지난 7월 조직개편을 통해 해양공항국 내에 물류정책과를 신설했다.

 이는 해상물류와 항공물류, 내륙 물류의 연계 강화를 통해 글로벌 물류 경쟁력을 강화하고, 인천공항·인천항 및 배후단지, 육상운송을 효율적으로 연계해 지역의 전략산업과 제조, 생산, 물류 융복합을 통해 차별화된 도시모델을 제시하기 위해서라고 시는 설명했다.


  • 서울사무소 : 02-833-7676  FAX: 834-7677
  • 세종.대전. 충청지역본부: 044-866-7677
  • 부산.경남지역본부: 051-518-7677
  • 경기지역본부 : 031-492-8117
  • 광주.호남지역본부 : 062-956-7477
  • 본사 : 대구광역시 수성구 국채보상로200길 32-4 (만촌동)
  • 053-746-3223, 283-3223, 213-3223.
  • FAX : 053-746-3224, 263-3225.
  • 신문등록번호 : 대구 아 00028
  • 등록일 : 2009-07-29
  • 사업자번호 502-27-14050
  • 발행인 : 李恒英
  • 편집인 : 李日星
  • 독자제보. 민원 010-2010-7732, 010-6383-7701
  • 이메일 sunstale@hanmail.net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경희 부장
  • Copyright © 2022 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unsta@sunnews.co.kr
  • 인신위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