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거리두기 해제 후 첫 명절...일상방역 속 안전한 추석 종합대책 추진
상태바
서울시, 거리두기 해제 후 첫 명절...일상방역 속 안전한 추석 종합대책 추진
  • 김진 서울.인천본부/사회부차장
  • 승인 2022.09.05 11: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청 전경
서울시청 전경

 서울시가 오는 9월 7일부터 13일까지 7일 간 '2022년 추석 종합대책'을 시행한다.

 특히, 이번 추석은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2022.4.) 이후 처음 맞는 명절로, 안전하고 건강한 명절에 방점을 뒀다. ‘방역’과 ‘일상’이 조화를 이루는 가운데, 코로나19 재확산을 철저하게 방지하고 가을 태풍 등 풍수해 대비에도 만전을 기해 안전하고 건강한 명절이 될 수 있게 한다는 목표다.

 우선, 공백없는 코로나19 검사‧치료 체계를 위해 보건소 선별진료소와 임시선별검사소를 자치구별 1개소 이상 운영하고, 코로나19 전담치료병상 총 1,001병상을 운영한다. 응급환자를 위한 응급의료기관(50개소)과 응급의료기관(17개소)도 24시간 가동된다.

 거리두기 해제에 따라 지하철‧시내버스 막차시간 연장운행(10~11일)도 재개한다. 실내‧외 시립장사시설도 정상 운영하고, 망우리, 용미리 1‧2 시립묘지를 경유하는 4개 노선 시내버스를 일일 49회 증회(10일~11일)한다.

 명절에 특히 소외되기 쉬운 취약계층이 따뜻한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약 22만 기초생활수급가구에 위문금품을 지원하고, 명절기간(9.9.~12.) 노숙인 시설 38개소에서 1일3식 무료급식을 실시한다. 결식우려아동 2만7천여 명에 대한 무료급식은 연휴에도 중단없이 계속된다.

 서울시는 최근 집중호우로 인한 피해를 지속 지원하고 추가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수해 취약지역을 대상으로 시설물 사전점검을 했으며, 태풍 북상 대비 추가점검 진행중이다. 연휴에도 기습호우대비 비상근무체계를 유지해 풍수해 대비에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

 또한, ① 자치구 선별진료소 및 임시선별검사소 운영시간‧일정, ② 원스톱 진료기관, ③ 명절 휴일운영약국, ④ 대중교통 막차시간 및 전통시장 주차 등 시민들이 많이 묻는 문의사항은 서울시 누리집 2022 추석 특별페이지, 120다산콜센터 등 다양한 채널을 통해 신속하고 편리하게 안내할 예정이다.

 2022년 추석 종합대책은 ①안전 ②교통 ③생활 ④물가 ⑤나눔 총 5대 분야 18개 세부과제로 구성된다. 서울시는 8일(목) 18시부터 13일(화) 9시까지 서울시청 1층에 분야별 대책반으로 구성된 ‘종합상황실’을 24시간 운영해 연휴 기간 발생하는 긴급상황, 민원 불편 등에 신속하게 대응할 계획이다.

 정수용 서울시 기획조정실장은 “시민건강과 안전을 위해 추석 연휴기간 24시간 빈틈없는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방역 강화, 재난·재해 등에 대비하고, 태풍·장마로 인해 치솟은 추석물가 안정과 소외이웃에 대한 지원도 적극 추진하여 모두가 따뜻한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행정 역량을 집중하겠다”며 “시민들께서는 손씻기와 마스크 쓰기 등 생활 속 개인방역수칙 준수를 통해 안전하고 즐거운 추석 연휴를 보내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 서울사무소 : 02-833-7676  FAX: 834-7677
  • 세종.대전. 충청지역본부: 044-866-7677
  • 부산.경남지역본부: 051-518-7677
  • 경기지역본부 : 031-492-8117
  • 광주.호남지역본부 : 062-956-7477
  • 본사 : 대구광역시 수성구 국채보상로200길 32-4 (만촌동)
  • 053-746-3223, 283-3223, 213-3223.
  • FAX : 053-746-3224, 263-3225.
  • 신문등록번호 : 대구 아 00028
  • 등록일 : 2009-07-29
  • 사업자번호 502-27-14050
  • 발행인 : 李恒英
  • 편집인 : 李日星
  • 독자제보. 민원 010-2010-7732, 010-6383-7701
  • 이메일 sunstale@hanmail.net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경희 부장
  • Copyright © 2022 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unsta@sunnews.co.kr
  • 인신위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