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덕수 국무총리, 대정부질문에서 '인사 논란 저도 책임 있어...국민께 죄송하다'
상태바
한덕수 국무총리, 대정부질문에서 '인사 논란 저도 책임 있어...국민께 죄송하다'
  • 이항영 편집국장 겸 취재본부장
  • 승인 2022.09.19 1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덕수 국무총리
한덕수 국무총리

 한덕수 국무총리는 박순애 전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의 사퇴와 복지부 장관 후보자의 잇따른 낙마 등 윤석열 정부의 인사 논란에 대해 “그 상황 자체에 대해 국민께 죄송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 총리는 19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인사 제청권자이자 책임총리로서 윤석열 정부의 인사 문제에 대해 사과할 의향이 있느냐’는 더불어민주당 강병원 의원의 지적에 이 같이 답했다.

 한 총리는 ‘장관 후보자부터 부총리까지 줄줄이 낙마하는 것에 대한 총리 책임은 있나’라는 물음에 “저에게도 일말의 책임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한 총리는 또 ‘윤 대통령에게 인사 문제에 대해 직언한 적 있느냐’는 취지의 질문에 “‘네, 네’ 합니다”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강 의원이 재차 ‘(그럼) 총리 직언을 윤 대통령이 무시한다는 건가’고 묻자 “그런 건 아니다. (윤 대통령) 본인 나름대로 판단하신다”고 덧붙였다.

 한 총리는 ‘윤석열 정부의 검찰 편중 인사’ 지적에는 “그건 앞으로 그분들이 어떤 일을 하는지를 갖고 판단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즉답을 피했다.

 한 총리는 최근 논란이 일었던 영빈관 신축 문제에 대한 질문에 대해 서는 "어딘가에는 있어야 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한 총리는 국민의힘 이용호 의원이 ‘문재인 전 대통령이 광화문 시대 공약을 지켰다면 영빈관(문제)이 없었겠느냐’는 질문에 이 같이 답했다.

 한 총리는 또 ‘영빈관 없이 외빈들을 호텔로 떠돌이처럼 모시고 다니면 되겠느냐’는 이 의원의 질의에 “아무래도 좀 경호 같은 데에도 좀 문제가 상당히 있을 수도 있다”고 밝혔다.

 한 총리는 “비서실이나 이런 데에서 분명히 필요하다고 생각을 했을 것”이라며 “청와대를 국민들한테 돌려주고 모든 데를 다 개방했기 때문에 일반인들이 많이 출입하는데, 대통령이나 정부의 주요한 행사를 하기는 좀 어려웠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옛날에는 그런 행사를 주로 대통령이 쓰는 행사에 썼지만, 그것보다는 돈을 좀 어차피 들여서 짓는 거니까 그걸 대통령 혼자 쓰는 게 아니라 장관들이나 국무총리나 관련되는 분들이 비교적 큰 그런 공간에서 해야 할 일 들을 같이 좀 쓰게 하는 일종의 국가의 하나의 기관 내지 건물로서 그렇게 생각은 할 수는 있었겠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한 총리는 “아마 그런 이유로 해서 품격 있는 그런 국가의 건물을 하나 짓자, 이래서 아마 예산을 신청한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외국 영빈관 사례에 대해서도 “사이즈 같은 건 조금 다르지만 거의 다 있다고 봐야 할 것 같다”고 답했다.


  • 서울사무소 : 02-833-7676  FAX: 834-7677
  • 세종.대전. 충청지역본부: 044-866-7677
  • 부산.경남지역본부: 051-518-7677
  • 경기지역본부 : 031-492-8117
  • 광주.호남지역본부 : 062-956-7477
  • 본사 : 대구광역시 수성구 국채보상로200길 32-4 (만촌동)
  • 053-746-3223, 283-3223, 213-3223.
  • FAX : 053-746-3224, 263-3225.
  • 신문등록번호 : 대구 아 00028
  • 등록일 : 2009-07-29
  • 사업자번호 502-27-14050
  • 발행인 : 李恒英
  • 편집인 : 李日星
  • 독자제보. 민원 010-2010-7732, 010-6383-7701
  • 이메일 sunstale@hanmail.net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경희 부장
  • Copyright © 2022 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unsta@sunnews.co.kr
  • 인신위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