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총장, '성착취물은 사회적 살인...불법영상 삭제 지원 강화할 것'
상태바
검찰총장, '성착취물은 사회적 살인...불법영상 삭제 지원 강화할 것'
  • 이무제 서울.인천본부/사회부차장
  • 승인 2022.09.21 15: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원석 검찰총장
이원석 검찰총장

 이원석 검찰총장이 “디지털 성착취물을 제작하고 배포하는 범죄는 사회적 살인이자 인격 살인”이라면서 가해자 처벌과 피해자 지원 강화를 강조했다.

 이 총장은 21일 오후 서울 중구에 있는 ‘디지털성범죄 피해자지원센터’를 방문한 자리에서 취재진과 만나 “디지털 성범죄에 경각심을 갖고 꾸준히 형사처벌을 강화하고, 피해자 지원과 영상 삭제, 법률·심리·의료 지원 프로그램을 마련해야 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 총장은 “성착취물 제작과 배포는 수요 범죄가 반드시 있어야 하기 때문에 (성착취물) 시청과 소지 행위도 사회적 살인과 인격 살인을 옆에서 즐기는 행위”라면서 “이 또한 반드시 엄벌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불법 영상) 삭제와 관련해 검찰이 협력할 부분을 찾겠다”며 “(가해자) 형사 처벌도 중요하지만, 피해자를 위해 우선 성착취물 삭제가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이 총장은 ‘신당역 스토킹 살인 사건’으로 검찰에 송치된 전주환에 대해선 “서울중앙지검에서 별도 수사팀을 만들어 (범행) 동기와 태양 등을 상세하게 수사해 결과를 내놓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피해자 지원도 빈틈없이 하겠다”면서 “피해자와 유족의 명예를 손상하는 등 2차 피해가 없도록 유의하겠다”고 밝혔다.


  • 서울사무소 : 02-833-7676  FAX: 834-7677
  • 세종.대전. 충청지역본부: 044-866-7677
  • 부산.경남지역본부: 051-518-7677
  • 경기지역본부 : 031-492-8117
  • 광주.호남지역본부 : 062-956-7477
  • 본사 : 대구광역시 수성구 국채보상로200길 32-4 (만촌동)
  • 053-746-3223, 283-3223, 213-3223.
  • FAX : 053-746-3224, 263-3225.
  • 신문등록번호 : 대구 아 00028
  • 등록일 : 2009-07-29
  • 사업자번호 502-27-14050
  • 발행인 : 李恒英
  • 편집인 : 李日星
  • 독자제보. 민원 010-2010-7732, 010-6383-7701
  • 이메일 sunstale@hanmail.net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경희 부장
  • Copyright © 2022 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unsta@sunnews.co.kr
  • 인신위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