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 막말 논란, 대정부 질문에서 이어져...한 총리 '정식 발언은 아니다'
상태바
윤 대통령 막말 논란, 대정부 질문에서 이어져...한 총리 '정식 발언은 아니다'
  • 이일성 대표/ 기자
  • 승인 2022.09.22 1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덕수 국무총리가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민주당 김원이 의원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한덕수 국무총리가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민주당 김원이 의원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해외 순방 중인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을 두고 국회 대정부질문에서도 격한 공방이 벌어졌다.

 앞서 윤 대통령은 한국시간 22일 새벽 뉴욕에서 바이든 미 대통령이 주최한 ‘글로벌펀드 7차 재정공약회의’에 참석한 뒤 현장을 빠져나가면서, 우리 측 인사에게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은 쪽팔려서 어떡하나?’라고 말했다.

 해당 발언은 순방 취재진이 촬영한 영상에 담겼고, 민주당 등 야당을 중심으로 ‘막말 외교’, ‘외교 참사’라는 비판이 나왔다.

 더불어민주당 김원이 의원은 22일 “사고는 대통령이 쳤는데 부끄러움은 온 국민의 몫”이라며 한덕수 국무총리에게 윤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 동영상을 보았냐고 물었다.

 이에 한 총리는 “이야기는 들었지만 오전에 너무 일정이 많아서 정확히 앉아서 보지는 못 했다”며 “어떤 상황에서 저런 말씀을 하셨는지 제가 명확하게 그렇게 여기서 단정할 수는 없다”고 밝혔다.

 이에 김 의원은 “미국 현지에서 보고가 없었냐”고 했고, 한 총리는 “보고는 있었지만 저 문제에 대해서 그런 주장과 얘기가 있다는 것이지, 명확하게 어떤 내용을 들은 사람을 좀 드문 것 같다”고 했다.

 또한 “미국 대통령과의 공식 행사장에서 미국 국회(의회)는 이XX로, 미국 대통령은 ‘쪽팔려’ 한방으로 보내버렸는데 어떻게 생각하냐”는 질문에 한 총리는 “바이든 대통령 앞에서 저런 말씀을 하셨냐. 그 얘기가 명확하게 들렸고 통역도 됐냐”며 “지금 보여주신 것(동영상)에 의하면 정식 회의장은 아닌 것 같다”고 답변했다.

 그러자 김 의원은 “바이든과 직접 만나는 자리에서 그랬으면 그게 가당키나 한 얘기냐”며 “그 앞에서 그렇게 얘기했으면 이건 외교 참사가 아니라 망하는 것이다. 말씀을 왜 그렇게 하냐”며 소리 높여 질타했다.


  • 서울사무소 : 02-833-7676  FAX: 834-7677
  • 세종.대전. 충청지역본부: 044-866-7677
  • 부산.경남지역본부: 051-518-7677
  • 경기지역본부 : 031-492-8117
  • 광주.호남지역본부 : 062-956-7477
  • 본사 : 대구광역시 수성구 국채보상로200길 32-4 (만촌동)
  • 053-746-3223, 283-3223, 213-3223.
  • FAX : 053-746-3224, 263-3225.
  • 신문등록번호 : 대구 아 00028
  • 등록일 : 2009-07-29
  • 사업자번호 502-27-14050
  • 발행인 : 李恒英
  • 편집인 : 李日星
  • 독자제보. 민원 010-2010-7732, 010-6383-7701
  • 이메일 sunstale@hanmail.net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경희 부장
  • Copyright © 2022 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unsta@sunnews.co.kr
  • 인신위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