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 비속어 해명 발언에 여.야 정면 격돌...與 'MBC 고발'· 野 '외교부 장관 해임 건의'
상태바
윤 대통령 비속어 해명 발언에 여.야 정면 격돌...與 'MBC 고발'· 野 '외교부 장관 해임 건의'
  • 이항영 편집국장 겸 취재본부장
  • 승인 2022.09.26 1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6일 오전 해외 순방을 마친 윤 대통령이 비속어 사용 논란과 관련해 직접 해명이 나오자 정치권에서는 치열한 격론이 이어졌다.

 국민의힘은 관련 발언을 처음 보도한 MBC를 고발하겠다며 야당과 유착 의혹까지 거론했고, 민주당은 적반하장이라며 이번 순방의 책임을 물어 박진 외교 장관 해임을 건의하겠다고 했다.

 국민의힘은 윤석열 대통령의 해명에 발을 맞추며 역공에 나섰다. 비속어 논란을 최초 보도한 MBC를 맹비난했다.

 해당 부분이 잘 안 들리는데도 '바이든'이라고 표기했고, '국회'라는 말 앞에 '미국'이라는 단어 자막을 넣어 보는 사람들에게 선입견을 갖게 했다는 것이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사실 왜곡, 흠집 내기식 보도 행태는 국익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을 뿐만 아니라 언론에 대한 국민의 신뢰를 훼손할 따름"이라고 밝혔다.

 국민의힘 과방위원들은 MBC를 항의 방문하고, 박성제 사장 등을 명예훼손으로 고발하겠다고 예고했다. 그러면서 MBC 보도 이전에 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아침 회의 때 발언을 비판했다며 이른바 '정언 유착' 주장도 나왔다.

 장동혁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은 "해당 언론사는 보도 윤리를 깨고 엠바고(보도 유예) 전에 동영상을 민주당 관계자에게 슬쩍 건네줬다"고 지적했다.

 이어 민주당은 적반하장이라며 거세게 반발했다. 미국 닉슨 대통령 하야를 불렀던 워터게이트 사건도 도청 장치 설치보다 거짓말이 더 큰 문제였다고도 했다.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국민과 언론을 상대로 한 협박 정치는 민주주의에 대한 중대한 도전 행위다. 솔직하게 해명하고 국민께 사과부터 하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MBC와의 유착 의혹에 대해선 이미 시중에 돌고 있는 영상을 보고 한 발언이라고 반박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렇게 의혹 부풀리기식으로 하지 마시고 공식 주장을 하면 법적으로 바로 대응하겠다"고 강한 불쾌감을 드러냈다.

 한편, 민주당은 27일 의원총회에서 이번 순방의 총책임자였던 박진 외교부 장관에 대한 해임 건의안을 논의하기로 했다.


  • 서울사무소 : 02-833-7676  FAX: 834-7677
  • 세종.대전. 충청지역본부: 044-866-7677
  • 부산.경남지역본부: 051-518-7677
  • 경기지역본부 : 031-492-8117
  • 광주.호남지역본부 : 062-956-7477
  • 본사 : 대구광역시 수성구 국채보상로200길 32-4 (만촌동)
  • 053-746-3223, 283-3223, 213-3223.
  • FAX : 053-746-3224, 263-3225.
  • 신문등록번호 : 대구 아 00028
  • 등록일 : 2009-07-29
  • 사업자번호 502-27-14050
  • 발행인 : 李恒英
  • 편집인 : 李日星
  • 독자제보. 민원 010-2010-7732, 010-6383-7701
  • 이메일 sunstale@hanmail.net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경희 부장
  • Copyright © 2022 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unsta@sunnews.co.kr
  • 인신위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