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MBC 항의방문...'이번 사건은 MBC의 자막조작 사건'
상태바
국민의힘, MBC 항의방문...'이번 사건은 MBC의 자막조작 사건'
  • 김청수 정치.사회1부장
  • 승인 2022.09.28 13: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MBC 편파·조작방송 진상규명TF 위원들과 국회 과방위 소속 의원들이 28일 오전 서울 마포구 MBC 본사를 항의방문 하고 있다
국민의힘 MBC 편파·조작방송 진상규명TF 위원들과 국회 과방위 소속 의원들이 28일 오전 서울 마포구 MBC 본사를 항의방문 하고 있다

 국민의힘이 윤석열 대통령의 순방 기간동안에 벌어진 이른바 ‘비속어 논란’ 보도와 관련해 MBC를 항의 방문했다.

 국민의힘 ‘MBC 편파조작 방송 진상규명 태스크포스(TF)’와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의원들은 28일 오전 MBC를 항의 방문해 “이번 사건은 MBC 자막조작 사건‘”이라고 주장했다.

 국민의힘은 MBC 측 제지로 건물 안에 들어가지 못한 채 MBC 건물 앞에서 회견을 열었다.

 과방위 소속 권성동 의원은 회견에서 “MBC는 악의적 자막으로 대통령 발언을 왜곡해 국민을 속인, ’대국민 보이스피싱‘”이라며 “MBC는 그것도 모자라 백악관과 미 국무부로 메일을 보내 의도적으로 외교 문제를 일으키려는 외교적 자해 공갈 행위를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MBC가 조작하면 민주당은 선동하는 등 광우병 사태와 똑같은 방식, ’제2의 광우병 선동‘으로 단순한 해프닝을 외교 참사로 규정했다”며 “정권을 흔들어보려는 속셈”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MBC는 공영방송을 자처하고 있지만, 현실은 민주당의 전위부대가 되어 국익을 해치고 있다”며 “선동 집단이 공영방송이라는 건 존재 자체가 모순으로 이제 MBC 민영화 논의를 시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국민의힘 의원들은 30여 분 동안 MBC 건물 앞에서 박성제 사장 면담을 요구했으나, 불발됐다.

 회견이 끝난 뒤 국민의힘 ICT미디어진흥특별위원장인 윤두현 의원은 “MBC 고발을 위해 소장을 쓰고 있다”며 “이르면 내일 고소장을 제출할 것”이라고 말했다.


  • 서울사무소 : 02-833-7676  FAX: 834-7677
  • 세종.대전. 충청지역본부: 044-866-7677
  • 부산.경남지역본부: 051-518-7677
  • 경기지역본부 : 031-492-8117
  • 광주.호남지역본부 : 062-956-7477
  • 본사 : 대구광역시 수성구 국채보상로200길 32-4 (만촌동)
  • 053-746-3223, 283-3223, 213-3223.
  • FAX : 053-746-3224, 263-3225.
  • 신문등록번호 : 대구 아 00028
  • 등록일 : 2009-07-29
  • 사업자번호 502-27-14050
  • 발행인 : 李恒英
  • 편집인 : 李日星
  • 독자제보. 민원 010-2010-7732, 010-6383-7701
  • 이메일 sunstale@hanmail.net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경희 부장
  • Copyright © 2022 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unsta@sunnews.co.kr
  • 인신위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