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홍근, '박진 해임 건의안 오늘 처리...역사에 없는 외교 대참사 책임져야'
상태바
박홍근, '박진 해임 건의안 오늘 처리...역사에 없는 외교 대참사 책임져야'
  • 김창민 서울본부/ 정치부기자
  • 승인 2022.09.29 0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는 “대한민국 역사에 없는 외교 대참사를 겪고도 대통령과 외교부 장관의 진솔한 사과와 인사 조치는 이 시간까지 없다”며 “본회의에서 박진 장관 해임 건의안을 처리하겠다”고 밝혔다.

 박 원내대표는 29일 국회에서 열린 상임위 간사단 연석회의에서 “총체적 무능과 굴욕, 빈손 외교에 이어 막말 참사로 국격을 훼손시키고 국민을 기만한 정부의 주무 부처 장관에게 국민을 대신해 책임을 묻는 것이 국회의 존재 이유이고 야당의 당연한 책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해임 건의안은 국회법에 따라 원칙대로 처리하면 될 일”이라며 “국회의장과 여당도 행정부를 견제할 입법부의 구성원으로서 기꺼이 협조해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대통령의 무능과 막말, 거짓말은 더 큰 사안”이라며 “이번 해임 건의안과 별개로 대통령이 잘못을 인정하고 국민에 사과할 때까지 외교 참사 트로이카 참모들의 책임을 끝까지 묻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박 원내대표는 윤석열 대통령과 방한한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 접견과 관련해 “윤 대통령은 지난 순방에서 풀지 못한 숙제를 풀어내야 한다”며 “이번이 마지막 기회로 더이상 실수는 용납할 수 없다, 분명한 성과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 서울사무소 : 02-833-7676  FAX: 834-7677
  • 세종.대전. 충청지역본부: 044-866-7677
  • 부산.경남지역본부: 051-518-7677
  • 경기지역본부 : 031-492-8117
  • 광주.호남지역본부 : 062-956-7477
  • 본사 : 대구광역시 수성구 국채보상로200길 32-4 (만촌동)
  • 053-746-3223, 283-3223, 213-3223.
  • FAX : 053-746-3224, 263-3225.
  • 신문등록번호 : 대구 아 00028
  • 등록일 : 2009-07-29
  • 사업자번호 502-27-14050
  • 발행인 : 李恒英
  • 편집인 : 李日星
  • 독자제보. 민원 010-2010-7732, 010-6383-7701
  • 이메일 sunstale@hanmail.net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경희 부장
  • Copyright © 2022 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unsta@sunnews.co.kr
  • 인신위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