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진 외교부 장관, 사퇴 거부...'외교참사에 동의할 수 없어'
상태바
박진 외교부 장관, 사퇴 거부...'외교참사에 동의할 수 없어'
  • 최두식 보도. 해설위원
  • 승인 2022.09.30 12: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진 외교부 장관
박진 외교부 장관

 박진 외교부 장관이 30일 아침 외교부 기자실을 찾아, 어제(29일) 자신에 대한 해임건의안이 국회를 통과한 것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대한민국의 국익외교를 위해 모든 능력과 열정을 다 바칠 생각이라며, 사실상 물러나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다.

 박진 외교부 장관은 "우리 정치가 어쩌다 이런 지경까지 왔는지 참 착잡한 심정이 들었고, 며칠 사이에 밤잠을 설쳤다"고 말했다.

 이어 "외교가 정쟁의 대상이 되면 국익이 손상되고 그 피해는 고스란히 국민에게 돌아가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통령 순방이 외교참사라는 야당 주장에 동의할 수 없다"고 했다.

 최근 한국을 방문한 영국 외교장관이 대통령 조문에 감동을 표하고, 어제 방한했던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이 한미동맹이 철통처럼 유지되고 있다고 말한 것을 반박 근거로 제시했다.

 또한 야당의 질책은 국익 외교를 더 잘해달라는 차원에서 경청하겠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해임건의안 통과 이후 윤석열 대통령과 통화했다고 했지만, 대화 내용은 밝히지 않았다. 또 미국 순방 중 윤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 발언과 관련해서는, 미국을 향한 것이 아니었다고 기존의 설명을 반복했다.

 박 장관은 지난달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이 방한했을 시점에, 미국 인플레이션 감축법 관련 보고를 받았는지 묻는 질문에, "당시 해외출장 중이어서 그런 내용에 대해 이야기할 것이 없었다"고 말했다.


  • 서울사무소 : 02-833-7676  FAX: 834-7677
  • 세종.대전. 충청지역본부: 044-866-7677
  • 부산.경남지역본부: 051-518-7677
  • 경기지역본부 : 031-492-8117
  • 광주.호남지역본부 : 062-956-7477
  • 본사 : 대구광역시 수성구 국채보상로200길 32-4 (만촌동)
  • 053-746-3223, 283-3223, 213-3223.
  • FAX : 053-746-3224, 263-3225.
  • 신문등록번호 : 대구 아 00028
  • 등록일 : 2009-07-29
  • 사업자번호 502-27-14050
  • 발행인 : 李恒英
  • 편집인 : 李日星
  • 독자제보. 민원 010-2010-7732, 010-6383-7701
  • 이메일 sunstale@hanmail.net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경희 부장
  • Copyright © 2022 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unsta@sunnews.co.kr
  • 인신위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