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완수 경남지사, '부울경의 미래는 행정통합으로 완성해 나가야'
상태바
박완수 경남지사, '부울경의 미래는 행정통합으로 완성해 나가야'
  • 박창환 부산.경남본부 부장/기자
  • 승인 2022.11.22 18: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부울경 제로섬 게임이 아닌, 플러스 게임의 역사 써야
수도권 대응, 국가균형발전을 위해 부울경 큰 미래 제시
쉽지 않은 행정통합, 정치권‧시도민들의 의지가 관건
​​​​​​​우주항공, 원전산업 경남발전의 원동력이 될 것 -
박완수 경상남도지사가 2022 대한민국 지역大포럼에서 행정통합의 타당성을 설명하고 있다
박완수 경상남도지사가 2022 대한민국 지역大포럼에서 행정통합의 타당성을 설명하고 있다

 박완수 경상남도지사는 22일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2022 대한민국 지역大포럼에서 “행정통합은 새로운 부울경에 번영과 기회를 가져다 줄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포럼은 박완수 경남지사, 박형준 부산시장, 김두겸 울산시장을 비롯한 기업인과 시민단체 등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새로운 부울경, 무엇을 어떻게 할 것인가?’라는 주제로 KNN 이오상 사장의 개회사, 3개 시・도지사의 주제발표와 질의ㆍ답변 순으로 진행되었다.

 박완수 도지사는 주제발표를 통해 부울경 행정통합이라는 미래발전 전략을 제시했다. 먼저 부울경의 과거를 되돌아 보고 현재의 어려움에 대해 지적했다. “1963년 부산, 1997년 울산이 경남에서 분리되기 전까지 부울경은 한 식구로서 대한민국 산업화와 민주화의 주역이었다”면서 “지금 부울경이 인구 감소, 청년 유출, 성장 한계 등 어려운 시기를 겪고 있지만 부울경 전체 발전을 위한 한목소리를 내오지 못했다”라고 말했다.

 이어서 추진이 중단된 부울경 특별연합에 대해 발표를 이어갔다. “부울경 특별연합은 공동업무 처리방식 중 하나로 특별한 권한이나 재정 없이 업무만 떠안을 수 있다”며 “기존 시도가 하던 업무들을 모아놓고, 공무원을 뽑고, 청사를 짓고, 의회를 만들어서 예산을 들이는 특별연합은 맞지 않다”고 했다.

 박 도지사는 “그동안 부울경은 서로 뺏고 뺏기는 제로섬 게임의 역사 속에 있었지만, 이제 행정통합을 통해 함께 발전해 나가는 플러스 게임의 역사를 새로 써야 한다”며 “몸집만 키우는 것이 아니고 준정부적 권한을 받아서 새로운 지방분권의 시대를 열고 국가균형발전을 이끌어 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발표를 마무리 하며 박 도지사는 “특별연합, 행정통합이 어느 것도 쉽지 않은 것을 잘 안다. 이왕이면 큰 뜻을 가지고 행정통합을 위해 정치권과 시도민들이 뜻을 하나로 모아나가기를 바란다”며 부산‧경남 통합 추진 의지를 거듭 확인했다.

 이어진 질의·답변에서 박 도지사는 “정부에서 우주항공청 설립 로드맵을 만들고 있고, 우주항공청이 설립되면 경남이 우주항공산업을 확실히 자리매김할 수 있을 것”이라며 “새정부 들어서 원전 생태계 회복에 지역의 기대가 크며, 수출 확대와 소형원전모듈 상용화 등을 통해 경남이 원전산업의 중심지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부울경 시·도민 2,400여 명을 대상으로 한 여론 조사결과에서, ▲ 지역소멸 대응을 위한 정부의 가장 시급한 과제는 지역의 주요 사업에 대한 전폭적 지지(경남, 울산), 공공기관과 대기업 본사 지방이전(부산), ▲ 수도권과 비수도권의 가장 큰 격차는 생산시설, 기업 등 일자리 창출 기회 격차(부울경 공통), ▲ 중앙정부를 대상으로 꼭 관철시켜야 할 부울경 과제는 서부경남 U자형 트라이포트 교통망 구축, 가덕신공항 조기 완공(부산), 생명과학 클러스트 구축 및 울산의료원 건립(울산)을 가장 우선적으로 꼽았으며, ▲ 경남과 부산의 행정통합 필요성에 대해 경남 59.7%, 부산 75.1%가 경남, 부산에 도움이 될 것이라는 결과가 나왔다.

 2022 대한민국 지역大포럼은 오는 11. 23.(수) 08:50부터 65분간 KNN과 UBC 채널을 통해 방송될 예정이다.


  • 서울사무소 : 02-833-7676  FAX: 834-7677
  • 세종.대전. 충청지역본부: 044-866-7677
  • 부산.경남지역본부: 051-518-7677
  • 경기지역본부 : 031-492-8117
  • 광주.호남지역본부 : 062-956-7477
  • 본사 : 대구광역시 수성구 국채보상로200길 32-4 (만촌동)
  • 053-746-3223, 283-3223, 213-3223.
  • FAX : 053-746-3224, 263-3225.
  • 신문등록번호 : 대구 아 00028
  • 등록일 : 2009-07-29
  • 사업자번호 502-27-14050
  • 발행인 : 李恒英
  • 편집인 : 李日星
  • 독자제보. 민원 010-2010-7732, 010-6383-7701
  • 이메일 sunstale@hanmail.net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경희 부장
  • Copyright © 2022 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unsta@sunnews.co.kr
  • 인신위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