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윤 대통령 후원금 업체 로봇개 계약 의혹에 '사실과 다르다'
상태바
대통령실, 윤 대통령 후원금 업체 로봇개 계약 의혹에 '사실과 다르다'
  • 정득환 논설위원
  • 승인 2022.11.23 11: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통령실 전경
대통령실 전경

 대통령실은 대통령 경호처의 개 모양 경호 로봇(로봇개) 임차계약 과정에 특혜가 있었다는 언론 보도와 관련해 "명백히 사실과 다르다"고 부인했다.

 한겨레신문은 23일 윤석열 대통령에게 대선 후원금 1천만 원을 낸 서모 씨가 이사인 업체가 수의계약을 통해 1천800만 원 규모의 로봇개 임차계약을 맺었다고 보도했다.

 서 씨 부부가 윤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 명의로 지난 5월 윤 대통령 취임식에 초청됐다고도 보도했다.

 이에 대통령실은 언론 공지를 통해 "임차계약 체결 전인 6월 10∼26일 로봇개를 상용화한 두 업체를 모두 참여시켜 성능평가를 거쳤고, 외부 전문가가 포함된 성능시험검증단의 엄격한 검증을 거쳤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성능평가 결과, 미국 고스트로보틱스테크놀로지 제품이 더 우수한 성능을 보였고, 국내 판매권을 가진 업체와 계약을 체결한 것이 전부"라고 덧붙였다.

 서 씨와 윤 대통령의 인연에 대해선 "경호처는 국내 총판업체 이사가 어느 정당에 얼마의 후원금을 냈고 취임식에 초청됐는지 여부를 전혀 몰랐다"며 "계약 과정에 어떤 영향도 없었다"고 주장했다.

 대통령실은 "3개월간 임차계약을 체결했다고 해서 구매계약으로 이어지는 것이 아니다"라며 "내년에 도입 여부를 결정할 예정으로 구매계약 시에는 경쟁 입찰에 따를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로봇개 사업은 문재인 정부 청와대 때부터 경호처에서 검토해 오던 사업으로, 공정하고 투명한 계약 과정을 거쳐 결정된 것이다"고 밝혔다.

 대통령실은 "별다른 근거 없이 특혜 의혹을 제기한 데 대해 강력히 유감을 표명한다"는 입장도 밝혔다.


  • 서울사무소 : 02-833-7676  FAX: 834-7677
  • 세종.대전. 충청지역본부: 044-866-7677
  • 부산.경남지역본부: 051-518-7677
  • 경기지역본부 : 031-492-8117
  • 광주.호남지역본부 : 062-956-7477
  • 본사 : 대구광역시 수성구 국채보상로200길 32-4 (만촌동)
  • 053-746-3223, 283-3223, 213-3223.
  • FAX : 053-746-3224, 263-3225.
  • 신문등록번호 : 대구 아 00028
  • 등록일 : 2009-07-29
  • 사업자번호 502-27-14050
  • 발행인 : 李恒英
  • 편집인 : 李日星
  • 독자제보. 민원 010-2010-7732, 010-6383-7701
  • 이메일 sunstale@hanmail.net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경희 부장
  • Copyright © 2022 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unsta@sunnews.co.kr
  • 인신위
ND소프트